검색어 입력폼

[신앙과과학]생명의 기원에 대한 성서적 의미는 하느님의 영이다. 현대 생물학과 일치할 수 있는가

저작시기 2005.06 |등록일 2005.06.1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모 대학 \

목차

없음

본문내용

오늘날 많은 사람들이 과학적 발견과 발명의 결과로 과거에 비해 생활이 보다 편리해지는 등 과학발전의 혜택을 누리게 되면서, 과학적 사고와 과학적 연구결과들은 사람들에게 매우 큰 영향력을 미치게 되었다. 따라서 과학의 영향을 받고 있는 사람들은 여러 가지 문제나 현상들에 대해 과학적 설명을 요구하기도 하고 비교적 합리적인 결과를 얻게 되면 매우 만족해하기도 한다.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에는 '신본주의'와 '인본주의'라는 두 가지 큰 세계관이 있다. 그런데 이러한 세계관의 근본적인 차이는 '창조되었다'라는 믿음과 '진화되었다'라는 믿음이 일어난 것이다. 이러한 두 가지 세계관 중에서 어떤 세계관이 옳은 것인가에 대한 궁극적 해결책을 얻기 위해서는 이러한 갈등의 원인과 결과들이 무엇인지에 대해 먼저 알아야 한다.
우주의 기원에 관해 대표적인 유신론적 이론으로는 창세기의 창조론을 들 수 있다. 물질도 공간도 시간도 없는 데에서 전능하신 조물주 하나님께서 우주와 그 가운데 시간을 창조하셨다는 기록에는 조금도 애매모호함이 없다. 문제가 있다면 하나님의 존재를 인정하는 것이다. 그러나 하나님의 존재를 인정하는 것은 초고밀도의 물질이 원인도 모르게 존재하게 되었다고 믿는 대폭발 이론이나, 아무 것도 없는 상태에서 저절로 계속적으로 물질이 만들어지고 있다고 믿는 정상 상태론을 받아들이는 것보다는 훨씬 더 합리적이다. 창세기에서 말하는 無에서 有의 창조는 앞에서 말한 대폭발이론이나 정상상태이론과는 달리 인과율에 위배되지 않는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