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오케스트라 연주회에 다녀온 후

저작시기 2005.06 |등록일 2005.06.1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9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나는 태어나서 오케스트라 연주회라는 것에 처음 가보게 되었다. 레포트를 위해 찾은 연주회였지만 나름데로 마음속에는 기대와 설레임으로 가득차 있었다.
내가 찾은 이 연주회는 서울시 교향악단의 정기연주회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이루어졌다. 콘서트홀에 들어가 내 자리를 찾아 앉아 분위기를 살펴보았다. 중학교에서 단체로 관람을 온 듯한 사람들도 있었고, 정장을 한 부부가 다정히 자리잡고 앉아 이야기를 나누는 풍경도 있었다. 대체로 시끌시끌한 분위기였다. 그러던 중에 연주가들이 자신의 악기를 들고나와 자리를 잡아 앉았고, 지휘자로 보이는 사람도 나와서 인사를 하였다. 힘껏 박수를 쳐주었다. 연주가 시작되기 직전 적막한 분위기에서 비로소 연주는 시작되었다.
첫 번째곡은 베를리오즈의 "벤베누토첼리니"서곡 이었다. 이곡은 '표제음악의창시자'라고 불리는 낭만파 베를리오즈에게 큰 실패를 안겨준 '벤베누토첼리니'라는 오페라의 막이 오르기 전에 연주되는 서곡이었다. 처음에는 빠르고 격렬한 느낌으로 꽝꽝소리를 내며 힘차게 시작했다. 이부분은 오페라의 배경인 로마사육제의 활기찬 분위기를 나타난 것 같다. 이어서 조용하고 차분한 느낌이 들었고 베이스를 손가락으로 퉁퉁 튕기는 소리가 재미있었다. 이부분은 교황의 등장을 나타내는 것 같았다. 잠시후 곡은 다시 힘차고 활기넘치면서 마치 누군가에게 쫓기는 듯한 느낌이었다. 또 왼쪽구석의 트라이앵글소리가 독특하게 들려나와 코믹스럽기도 했다. 곧 사랑을 노래하듯 바이올린의 독주가 잠시 이루워졌고 베이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