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철학] 철학자 53인 정리

저작시기 2005.10 |등록일 2005.06.14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1,500원

목차

1. 서양 고대 철학
2. 서양 중세 철학사
3. 서양 근대 철학사
4. 서양 현대 철학사

본문내용

*밀레토스 학파-질료의 철학
1. 탈레스 (Thales : B.C 6세기) 철학과 모든 학문의 발화자.
그는 모든 것이 물에서 나온다고 주장했으며 세게의 아르케를 문제삼았다
2. 아낙시만더 (Anaximander : B.C 610 - 545) 무한을 꿈꾸는 영원한 사색.
만물의 아르케는 무엇으로 규정되어 있어서는 않된다. 특정하고 결정적인 사물들과 그것들의 근원을 분리하였다. 실제적인 사물들은 특정한 것인데 반해, 그것들의 근원은 비결정적이며, 사물들이 유한한 데 비해, 근원적인 재료는 무한하다.

<중 략>

25.페트루스 아벨라르두스(Petrus Abaelardus, 1079-l142)
그는 변증론을 신학에 적용함에 있어서 그의 실제 의도는 아니었지만 정통 신학에 위배되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나 이에 반하여 신학의 진보를 가능하게 하고 13세기의 스콜라 철학을 쉽게 체계화할 수 있게 했던 것은 바로 변증론을 신학에 적용한 일이었다.
26.알베르투스 마그누스(Albertus Magnus, 1206-1280)
그는 아리스토텔레스의 윤리학적, 자연학적 (예컨대 <자연학>과 <천체 우주론>에 대해서), 형이상학적, 윤리학적인 저작 (<니코마코스 윤리학1과 <정치학>)

<중 략>

52.비트겐슈타인(Ludwig Josef Johann Wittgenstein, 1889.4.26~1951.4.29)
철학사에 한 획을 그은, 그야말로 역사적인 20세기 초 영국의 언어분석철학자이다. 기존의 철학은 언어의 잘못된 사용에서 오는 오해에서 비롯된 문제를 해결하는데 골몰했으며, 철학의 목표는 바로 이것을 바로잡는, 즉, 언어의 잘못된 사용에서 오는 오해를 푸는것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상학
53.후설(Edmund Husserl, 1859.4.8~1938.4.26)
개별 학문들의 기초는 인식과 체험에 관한 보편적인 이론에 근거해야만 가능하다고 보고, 19세기 후반에 지배적이었던 실증주의와 심리주의의 상대주의, 역사주의에 반대하여 철학을 개인과 시대를 초월한 엄밀한 학문으로 만들고자 현상학을 창시하였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