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독일 역사] 1차대전 이후부터 2차대전 전까지의 독일의 경제 및 사회, 문화

저작시기 2004.06 |등록일 2005.06.1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1,2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1. 경제

1) 1차대전 직후

1차대전이 끝나고 베르사이유 조약를 체결하게된 독일은 경제적 고통이나 곤란으로 인해, 민주주의 그 자체가 옳건 그르건 간에 별다른 호소력을 갖지 못했다. 1921년 배상회의에서 독일의 전쟁 배상금이 1320억 마르크로 결정되었다. 이런 상태에서 바이마르 정부는 조약의 조인국도 아닐뿐더러 배상도 요구하지않은, 이념 및 체제도 다른 국가 소련에게 눈을 돌려 1922년 라팔로 조약을 체결하였다. 그후 소련이 독일로부터 필요한 물자를 구하면서 독일의 공장과 노동자는 소련으로부터의 물품주문으로 바빠지게 되었다. 이러한 두 나라간의 우호.....
2. 사회, 문화 - 전체주의의 대두

1차대전 이후부터 2차대전 발발에 이르기까지 독일의 모든 사회 경향은 한마디로 '전체주의'로 압축할수 있다. 이는 독일뿐만이 아니라 당시 세계에 전반적으로 확산되는 경향이었다.
'전체주의'는 처음 볼세비키 혁명으로 가시화되었으나 사실 과거에서부터 상당히 발전하던 것이었다. 국가라는 기구는 중세이후 계속 새로운 권력을 획득하면서, 20세기에 이르면 생활의 모든 영역에 대한 절대지배를 요구하는 경향으로 흐른다. 이것은 역사적 민족주의를 끌어올려 과장하고서 사회의 유기체이론, 즉 사회는 일종의 살아있는 유기체로써 개인은 그 ..........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