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허리 치료 방법

저작시기 2005.06 |등록일 2005.06.1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6페이지 | 가격 3,000원

소개글

허리에 대한 안좋은 습관들과 요추 경추의 치료방법

운동치료와 자세교정에 대한 레포트입니다.

제가 이거내고 A+받았답니다

목차

1. 허리는 치료를 원한다
2. 당신의 자세가 화(禍)를 자초하지 않습니까?
3. 내 허리는 내가 고친다
4. 허리는 치료를 원한다
5. 비뚤어진 뼈, 내 손안에 있소이다!

본문내용

1. 허리는 치료를 원한다

‘허리병은 고질병이다.’ 과거·현재·미래형을 모두 담고 있는 허리병에 대한 인식일 것이다. 허리는 인체의 지지대인 만큼 한 번 상하면 급속도로 약해질 뿐 아니라 재발의 가능성이 높아 매사 조마조마해야 한다. 특히 요즘은 노화의 전유물로만 여겨졌던 요통이 젊은 세대로까지 확산돼 미래를 짊어져야 할 그들의 입에서 시름시름 신음소리가 새 나오고 있으니 이보다 더 큰 문제가 또 있을까? 일상 속에서 허리에 조금만 신경을 써준다면 노년기에 접어든다 한들 두려움 없이 든든한 기둥으로 버텨 보련만. 이번 기회에 대들보를 단단하게 부여맬 수 있는 자세의 지혜를 알아보기로 한다.

가랑비에 옷 젖는 법. 평소에 ‘이런 것쯤이야’라고 무시했던 습관이나 자세는 어느새 당신의 허리를 짓누르고 있을지 모른다. 허리의 절규를 자각할 때쯤이면 이미 어느 정도 진행돼 있는 상태. 또 치료가 잘 이뤄져 회복이 됐다손 치더라도 잘못된 자세에서 재발되는 경우가 많고 그런 상황이 반복되다 보니 ‘허리병은 잘 고쳐지지 않는다’ ‘수술도 소용이 없더라’는 치료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만 확산되기 십상이다. 그래도 포기할 수 없는 게 허리라 민간요법 등을 동원하고, 좋다는 약은 다 먹어보지만 결국 악화될 대로 악화돼 최후의 수단으로 병원을 찾는 게 대부분이다. 만물의 어떤 것이든 한 번 탈나면 처음처럼 돌아갈 수 없다는 것이 세상의 이치. 특히 복잡하고 신비로운 인체는 더더욱 그렇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