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청책론] 정책론(여러가지측면)

저작시기 2005.05 |등록일 2005.06.08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9페이지 | 가격 1,300원

목차

Ⅰ. 코포라티즘의정의
Ⅱ. 노사정위원회의 생성과정과 배경추적
Ⅲ. 비정규직에 대한 노사정의 입장
Ⅳ.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의 차이점
Ⅴ. 사회적협약이 이루어지기위한 조건은?
Ⅵ. 한국의 사회적 협약에 대한 미래 방향

본문내용

Ⅰ. 코포라티즘의정의
"코포라티즘(Corporatism)"은 애매한 용어이다. 그것은 조사를 위한 안내를 제공하고, 정치적 강연의 역할을 하고, 이론화에 공헌한다. 그 문맥들 안에서 다양한 의미를 갖는다. 이런 용어의 모호함이란 항상 결점을 갖지는 않는다. 만일 우리가 제안 또는 이론을 만들 때, 코포라티즘은 길을 가리키거나, 방법들을 제안함으로써 그 모호함은 명백해 질 수 있다. 다시 말해 결론을 이끄는 명확한 형판이 아니라 새로운 토지의 주요한 특징들을 조사할 때 학자들을 안내하는 굵은 지도하고 말할 수 있다. 때문에 코포라티즘은 정치적 지지를 다시 불러 모으고, 정치적인 위치를 나누기 위해 정치적인 움직임들과 활동가들에 의해 사용된다.
코프라티즘의 국가와 집단의 관계의 특징 중의 하나는 Schmitter의 "독점"이라는 용어의 사용에 의해 제한된다. 오직 하나의 집단은 지정받은 범주를 대변하는 권리를 갖는다. Schmitter는 공식적 무역조직 또는 노동조합 같은 국가의 여러 회의를 대표하기 위한 한 개의 조직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각 구성단위는 지도자의 선출과 욕구표명에 있어 국가의 통제를 수용하는 대가로 해당 범주 내에서의 이익대표권을 독점한다. 따라서 조합주의란 각 이익집단들이 단일적이고 위계적인 전국규모의 이익대표체계를 형성하고 일면 국가이익을 대변하면서 그 대가로 특정 범주에 한하여 이익공동체의 욕구를 독점적으로 정책과정에 투입하는 이익대표방식을 지칭한다. 예를 들면, 대부분의 사회에서는 국가가 의사들에게 누가 의사가 될 수 있는가, 그리고 어떤 기준을 가질 수 것인가 등의 배타적인 권리를 주게 된다. 현대 권위주의자 국가에서 1개의 공식 노동조합에 모든 노동자들이 속해 있어야 한다는 점에서 국가들마다 다르지만 연관된 형태는 갖고 있다. 이 노동조합은 누가 일을 할 수 있느냐, 그리고 노동자로서 국가와 연계된 일원이 되어 국가 서비스로부터 이익을 얻을 것이냐 결정하는 권한을 얻는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