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C

[외교사] 태평양 전쟁사

저작시기 2004.06 |등록일 2005.06.08 워드파일MS 워드 (doc)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일본의 팽창정책과 미국의 압박결과로 인한 태평양 전쟁의 원인을 분석을 해보았다. 기존의 연구결과와는 다르게 접근을 해보았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1917년 미국이 제1차 세계대전에 참전하면서 윌슨 대통령은 “세계민주주의의 안전을 위하여” 라는 이유를 들어 참전하였고, 2차 대전에도 프랭클린 루즈벨트도 거의 같은 이유를 들어 참전하였다. 이런 “명백한 운명” 주의에는 숨길 수 없는 경제적 동기와 인종 차별적 편견이 사려있음을 알아야 한다.
미국의 이런 주의에 대해 1930년대 일본의 “대동아공영권<大東亞共營圈>” 은 미국을 충분히 자극 시킬 수 있는 요인이 되었고 1938년 미국의 루즈벨트는 재정신용, 비행기와 항공모함 부품, 고옥탄가의 항공 연료, 고철, 그리고 공작 기계들의 수출을 제한하는 대일경제정책을 엄격하게 시행하였다.
1940년에는 대서양 전쟁의 위험이 고조되고 있다는 사실과 미해군이 두 대양에서의 중대한 재난에 대처할 준비가 안되었다는 것을 깨달은 대통령은 일본을 전쟁 참여의 위기로 몰고가는 것을 피하고자 하여 일본이 자국의 노선을 계속 추구한다면 경제압력을 적용하고 더 커다란 응징을 가하겠다고 위협할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1941년 7월 일본의 동남 아시아로의 행군이 가속화되자, 중대하고 즉각적인 군사적 함축을 결한 효과적인 경제 제재를 취하는 것이 아주 어렵게 되었다. 이런 일본의 팽창을 저지하려는 노력 속에서 1941년 7월26 루즈벨트는 미국내의 모든 일본인의 자산을 동결시켰고 육군성과 해군성 장관들이 촉구했듯이 일본으로의 석유수송을 차단하였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