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문학] 신경숙 외딴방

저작시기 2005.06 |등록일 2005.06.08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외딴방의 자료는 구하기 힘듭니다.
제가 발표수업했을때 쓴것이고요
논문등과 고등학교에 실려있는 외딴방에대한 자료를 두루 합쳐 쓴 레포트입니다.

목차

신경숙의 생애
<외딴방>줄거리
<외딴방>의 특징
<외딴방>에 대한 연구

본문내용

슬픔의 현상학, 혹은 읽어버린 시간 찾기 김치수 ‘삶의 허상과 소설의 진실’

말더듬이처럼 느리고 반복되는 신경숙의 문체는 그렇기 때문에 이야기의 진전이 대단히 느린 대신에 사물의 디테일을, 그리고 사물에 대한 세밀한 느낌을 전달하는 데 탁월한 효과를 보이고 있다. 그의 주인공들은 유난히 예민한 감각을 가지고 있어서 사물의 디테일이 기억되지 않는 과거를 되살리지 않고는 자신의 존재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경향이 있다. 일곱 살 때의 기억을 되살리고 있는 작품이 ‘외딴방’이다.
삼십이 넘은 현재 작가가 된 주인공은 ‘우리 나라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한 농가의’, ‘열여섯의 소녀’의 삶을 추적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이 작품에는 두 개의 시간 축이 문제가 되고 있다. 그 하나는 ‘사건의 시간’ 축으로서 현재의 시간 축이다. 이 작품 전체는 이 두 가지 시간의 축이 교차하도록 엮어져 있다. 30세가 넘은 화자는 작가로서 자신의 잊혀진 과거를 되살림으로써 현재의 자신의 정체성을 찾고자 한다. 그의 정신 속에서 사라질 수 없는 시기가 작가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시골 생활을 벗어나는 열여섯 살 때이다. (중략) ‘사건의 시간’으로부터 15년의 간격을 두고 ‘글 쓰는 시간’에 서 있는 화자는 자신이 작품을 쓰고 있는 현실이 15년 전의 과거와 분리되거나 동떨어져 있을 수 없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 그것은 글을 쓴다는 것이 지금까지의 자신의 삶 전체를 걸고 쓴다는 것을 의미하며, 따라서 한 편의 작품을 쓰기 위해서 전력 투신을 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작가의식을 보여 주고 있다. 15년의 간격을 두고 자신의 성장 과정을 그린다는 것은 그 성장기의 상처와 절망이 깊으면 깊을수록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