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윤리와 가치] 감정의 도서관을 읽고서 ...

저작시기 2005.06 |등록일 2005.06.0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본문내용

서론
우리는 본질적으로 타인과 소통하고 세계와 교감하기를 원한다.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했듯이 인간은 사회적인 동물이기 때문이다. 고독과 소외라는 이름의 감옥은 절망의 늪처럼 인간의 삶을 힘들게 만든다. 때문에 사람들은 타인, 그리고 세계와 소통하기 위해서 나름대로의 삶의 방식을 만들어 나간다. 이러한 인간의 사회성은 서로 ‘관계’를 맺고 타인의 감정을 이해하며 살아가야 더 발전할 수 있다는 논리로 진화해온, 또 계속 진화하고 있는 인간의 특성이라고 볼 수 있다. 진화론적인 관점에서 인간은 타인과의 소통이 필요하였기 때문에 타인의 감정을 이해하고 교감하려는 노력을 하고 그 능력을 키워 나간다.

A. 타인의 감정을 이해하려는 노력

---- 놀이의 세계
놀이를 통해 아이들은 타고난 심리학자가 되는 법을 배운다. 놀이 속에는 즐거움, 기쁨, 불안함, 초조함, 절망감 등이 거의 모두 들어있으며 이러한 감정을 느낌으로 인해 아이들은 타인의 감정을 추측할 때 배경이 되는 감정교육의 효과를 얻게 되는 것이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