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여성학] 박완서 <살아있는 날의 시작>

저작시기 2005.04 |등록일 2005.06.0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1,300원

소개글

여성과 건강이하는 과목을 들으면서 썼던 레포트 입니다~^-^ 물론A+받았구요~
많은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네요~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1. 작품의 줄거리
2. 작품 속 여성문제와 해결
3. 작품의 한계와 나의 생각

Ⅲ. 결론

본문내용

현대사회에 들어오면서 여성들의 사회활동과 정치참여 등의 변화로 여성의 인권은 날로 신장되어가고 있지만, 아직 우리사회에는 여성에 대한 편견과 차별로 가득하다. “남자는 귀하고 여자는 천하다.”라는 전통유교사상으로 인해 여성은 남성만큼 대접받지 못해도 괜찮다는 고정관념이 뿌리 깊게 자리하게 되었다. 이러한 고정관념은 시대와 사회적 상황이 변해감에도 불구하고 우리 주위를 맴돌며 잠재의식 속에 버젓이 자리 잡고 여성의 인권신장에 대한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이러한 현 시점에서 박완서의 작품은 한국사회 속의 여성문제를 있는 그대로 잘 보여주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내가 박완서를 처음 알게 된 것은 2003년에 방영된 MBC소설극장 “그대 아직도 꿈꾸고 있는가.”라는 드라마를 통해서였다. 이 드라마는 박완서의 1989년 작품 <그대 아직도 꿈꾸고 있는가.>를 원작으로 한 드라마로, 이혼녀가 혼자 아이를 키우고 험한 세상을 살아가면서 겪는 이야기를 내용으로 하고 있었다. 나는 이 드라마에서 현모양처로 살아온 주부가 남편에게 이혼을 요구하는 모습에서 단지 불륜과 외도로 얼룩진 기존의 드라마와는 다른 무언가를 느낄 수 있었다. 나는 이 드라마를 본 이후 박완서의 문학작품들을 하나씩 접하기 시작하였다. 여성주의에 대한 명확한 인식도 하지 못한 상태에서 그녀의 소설을 접하였지만 나에게 있어서 그녀의 소설들은 모두 무척이나 흥미로웠다. 그녀의 소설들은 여성문제에 대한 인식, 여성의 자의식확립과 그로인해 벌어지는 갈등에 중점을 두고 여성들의 정체성을 억압하는 일상생활을 리얼하게 묘사함으로써 한국 여성들이 부딪치고 있는 문제의 실상에 상당한 접근을 보여주고 있었다. 아직도 여성이 억압받는 현 시점에서 그녀의 소설들은 일종의 탈출구와 같은 역할을 하고 있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