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경영] ‘경영의 세기’를 읽고

저작시기 2004.08 |등록일 2005.06.0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1900년부터 1910년까지는 경영이 학문으로 처음 대두되는 시기였다. 페욜은 경영을 단순히 생산공정에 대한 기계적인 관리로 보지 않고 기술, 영업, 재무, 회계 등이 기업에 미치는 영향까지고 종합적으로 파악하고 관리하려고 함으로써 합리적 경영에 필요한 관리원칙(14대 관리원칙)을 제시하여 경영학의 성립에 많은 영향을 주었다. 그러나 그의 이론은 경험과 관찰에서 얻은 사실들을 단순히 원리화한 것이었다. 처음 경영을 연구한 뒤로 테일러는 경영을 과학으로 만들었다. 그는 그저 단순히 일을 나누기만 한 형태의 분업을 과학과 시간의 분업으로, 주먹구구식 경영을 과학으로 바꾸어 놓았다. 그는 시간연구와 동작연구에 의하여 작업을 최소단위로 분해하여 각 공정을 표준화, 전문화, 단순화시키고 노동자에게 하루의 적정작업량을 부여함으로써 하루에 생산량을 크게 높였다. ‘기업관리 4대원칙’이나 ‘과업관리의 원리’ 등을 주장했다. 그러나 페욜과 테일러 두 학자 모두 관리와 생산성향상에만 관심을 가졌을 뿐 인간에 대해서는 소홀히 해서 인간의 기계화를 초래했고 비공식집단의 영향을 인식하지 못했다.

참고 자료

경영의 세기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