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사회철학] 유물론적 역사관(역사파악)

저작시기 2004.06 |등록일 2005.06.04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Ⅰ. 서론
Ⅲ. 유물론적 역사관
Ⅴ. 결론

본문내용

지금까지 인류가 세계를 밝히는데 있어 가장 기본적으로 가진 자세는 우리 주변 현상에 대한 물음이었다. “이 현상은 왜 이렇게 되는가”라는 질문은 학문과 기술의 발전의 원동력이었을뿐만 아니라 세계와 주체를 총체적, 통일적으로 이해할려고 하는 종합적, 존재론적 사고이기도 하였던 것이다. 이렇게 하나의 현상을 세계와의 총체척 상호작용으로 이해하려고 하는 시도는 가다머가 지적했듯이 19세기 후반에 들어와 그 한계를 드러내지만 그것을 형이상학적, 관념적으로가 아닌 과학적으로 풀려고 했던 최초이자 마지막 시도는 맑스에 의해 행해졌다. 맑스의 사상은 현 세계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 사상으로 볼 수 있다. 그가 남긴 저서와 그가 말한 하나하나의 개념이 모두 아직까지도 연구 대상으로 남아있고, 현 사회에서 논란이 되며, 많은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 중에서도 가장 기본이라 할 수 있는 역사관에 대한 맑스의 유물론적 역사관을 논해보고자 한다.

역사관이라고 하는것은 역사를 바라보는 시각이다. 어떤 한 사물을 볼 때도 어느 방향에서 보느냐에 땨라 그 사물의 비쳐지는 모습은 다르게 나타난다. 실제로 영화의 발전은 카메라 앵글의 다양한 발전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처럼 어떤 사물을 대할때의 그 시각은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되는 것이다.
동전이나 영화가 그러할진대 짧게는 반 만년, 길게는 2,3만년의 긴 시간의 축적을 지닌 인간의 역사는 어느 시각에서 바라보느냐에 따라 그 모습이 그야말로 천차만별이고 어떤 경우 정반대의 모습도 띨 수 있다는 것은 두 말할 나위가 없을 것이다.
다시 말해, 역사관이란 역사적 고찰을 할 때의 바라보는 시각, 좀 더 다듬어진 말로
표현한다면 일반적 통일이념을 말한다. 역사가가 과거의 사실을 볼 때 역사가 자신의 고유의 입장, 과거의 사실 가운데서 어떤 사실을 선택할 때의 기준, 그것을 해석할 때의 해석 원리, 그 사실에 어떤 가치를 부여하는 가치관 등등, 이 모든 것을 포함하는 것이 역사관이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