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문학과 철학] 한국의 귀신론을 서울천신굿 대감놀이와 비교하여 논평하기

저작시기 2005.05 | 등록일 2005.05.26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귀신론이 대두될 수 밖에 없었던 시대적 상황과
무(巫)와의 관계에 대해서 비교 논평을 해보았습니다
많은 도움이 되시리라 생각됩니다 ^^

목차

■ 귀신론이 대두된 배경
■ 서울천신굿 대감놀이 감상문
■ 귀신론과 무(巫)

본문내용

■ 귀신론이 대두된 배경

귀신론이라는 말이 우리 문학사에 전면적으로 등장하게 된 때는 조선왕조 초기이다. 당시 귀신론이라는 개념이 등장하게 된 이유에는 고려 말부터 조선시대 건국 초기 때까지의 역사적인 배경을 알아야 할 것이다. 따라서 귀신론이 대두 될 수밖에 없었던 당시의 시대적인 상황을 알기 위해서는 먼저 조선이라는 나라가 어떤 이념과 사상을 가지고 건국되었는지 알 필요가 있다.

서경덕과 같은 인물이 대표적으로 귀신의 존재에 대해서 인정하지 않았던 인물이다. 서경덕은 <귀신생사론>이라는 책을 통해 죽음과 삶, 사람과 귀신은 다만 기가 모이고 흩어지는 것일 따름이라고 주장하였다. 즉, 죽으면 신체뿐 아니라 혼백도 흩어져 기로 되돌아가니 지각과 활동이 주체인 귀신을 인정할 수 없다고 하였다.

성리학자들 사이에서도 확실하게 정의되어지지 않은 귀신의 존재 유무와 유교의 근간이 되는 제사의 조상신 섬김 문제는 성리학자들에게 귀신론의 필요성을 요구하게 되었다. 즉, 국가 경영 차원에서 제사 대상(조상귀신)에 대한 해명과 제사의 이유, 그리고 제사 목적과 결과에 대한 해명과 불교 · 도교 · 민간신앙 · 무속 등의 제사가 부당한 이유에 대한 해명을 하기 위해서 성리학자들은 귀신에 대한 정의를 내려야 할 필요를 느끼게 되었다.

■ 서울천신굿 대감놀이 감상문
2005년 5월 14일 토요일 경복궁 안에 있는 민속 박물관에서 서울굿 형식으로 굿판이 벌어졌다. 실제 무당이 굿을 하는 모습을 처음으로 보게 된 나는 두근거리는 기대 반, 무당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 반을 가지고 공연장 안으로 들어갔다.

중략

■ 귀신론과 무(巫)

무당과 굿으로 대변되는 무(巫)는 불교·유교·도교 등이 전래되기 이전부터 한반도에서 지배적인 민간신앙이었다. 우리민족이 외래종교를 받아들일 때에도 그 바탕이 된 것은 무(巫)였고, 이러한 무는 외래종교와 융합되어 그것을 한국적인 것으로 변화시킨 끈질긴 생명력을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