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환경 보건] 유해화학물질

저작시기 2005.05 | 등록일 2005.05.25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1. 화학물질 운명의 선물인가? 재앙인가?
2. 일상에서의 화학물질 사례
1)중금속
2)새집증후군
3)생활용품
4)담배
5)식품섭취를 통한 오염
3. 끝으로

본문내용

산업화의 진행으로 수많은 과학자들의 연구로 산업화 이전에는 상상하지 못했던 혁신과 산업의 성과물들이 인간의 삶을 윤택하고 편리하게 하고 있다. 이러한 문명의 축복아래 갖가지 새로운 화학물질들이 만들어지고 매우 유용하게 인식되었다. 그러나 이러한 것들이 오히려 인간에게 칼을 겨누리라고 깨달은것은 그리 오래된 일이 아니다. 환경호르몬으로 인한 피해가 생태계 전반에서 심각하게 드러나기 전까지 100여년 동안, 인간은 스스로 만든 화학물질들의 정체를 제대로 알지 못하고 있었다. 그예로 대표적인 살충제 DDT는 19세기 후반에 처음 만들어져 1938년부터 실용화되었다. 당시에는 DDT가 사람에게 해가 없다고 믿었고 그 살충효과는 탁월했기 때문에, 이를 잡으려고 사람 머리에 직접 살포하기도 했다. 그러나 1962년에 발표된 레이첼 카슨의 저서 <침묵의 봄>은 DDT 등의 농약과 합성 화학 물질들이 생태계를 파괴하고 있다는 것을 전세계에 알렸으며, 결국 1960년대부터 1970년대 사이에 세계 대부분의 나라에서 DDT의 제조와 사용을 금지했다. DDT의 분해 물질인 DDE는 호르몬 차단 작용을 한다. 이 물질은 남성 호르몬 안드로겐 대신 호르몬 수용체에 결합해서 안드로겐의 작용을 막기 때문에 남성 생식기의 성장과 기능을 저해하는 것이다.

참고 자료

한국 내셔널 지오 그래픽 (http://www.nationalgeographic.co.kr/)
소비자시민모임 (http://sosimo.org)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