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자신의 사랑관] 나의 사랑관

저작시기 2005.05 | 등록일 2005.05.22 | 최종수정일 2015.08.26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열심히 하세요`~

목차

‘사랑’ 이란..
1. 단 한 사람만을 위한 사랑
2. ‘사랑’이라는 말과 ‘좋아한다’라는 말의 차이
3. 사랑의 시작
4. 사랑을 완성시키기 위한 배려와 이해
5. 사랑의 종착역
6. 사랑은 이상이 아닌 현실?
7. 사랑은 운명으로만 정해지는 것은 아니다.
8. 사랑은 서로를 변화시키는 것이다.
9. 사랑과 나이의 상관관계
10. 내가 사랑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은 편안함이다.
11. 그러나 무시할 수 없는 현실
12. 내가 하고 싶은 사랑

본문내용

사랑의 종류에도 여러 가지가 있다. 부모님과 자식간의 사랑, 형제간에 사랑, 친구 간에 사랑, 그리고 마지막으로 우리가 주로 사랑이라고 하면 떠올리는 남녀간의 사랑이 있다. 사랑이란 말은 똑같지만 사랑하는 사람에 따라 그 정도와 방법과 유형이 각각 다르다.

우리는 흔히 사랑이라고 하면 남녀간의 사랑을 떠올리지만 굳이 남녀간의 사랑만을 '사랑'의 범주에 묶어 둘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오히려 진정한 사랑의 속성을 완벽히 갖추고 있는 것은 남녀간의 사랑보다는 부모님이 자식에게 쏟아 붓는 사랑이 아닐까.

남녀간의 사랑이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부성애' 혹은 '모성애'의 모습으로 변해 가는 모습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오랜 세월을 함께 지내온 노부부의 모습에서는 서로가 상대방의 '보호자'라는 느낌이 강하게 배어난다. 인류가 사랑하는 모습 중에서 가장 완벽한 것이 바로 부모의 사랑이다. 그 모습을 닮아 가는 것이 진정한 사랑을 추구해 가는 것이 아닌가 한다.
“사랑”은 인간에게 있어서 매우 중요한 것이다. 누군가를 좋아한다는 느낌을 갖게 됨으로써, 그 사람의 기쁨을 위해 헌신하고 노력하는 자세를 갖게 되고, 그로 인해 뿌듯한 행복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인간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사랑이라는 감정을 매우 중요하게 여기고 있는 것이다.

사랑이란, 서로를 발전시키게 해주면서, 마음과 몸으로 서로를 느낄 수 있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인간은 사랑을 먹고사는 존재라고도 한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나에게 사랑을 주는 것으로 만족한다면, 그 사랑은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나도 그와 같은 사랑을 주고, 또 서로가 서로를 이해하며 맞춰가며 발전시키면서 한 단계 성숙해지는 것이 모든 사람에게 필요한 진정한 사랑이라고 생각한다.

사랑에 빠진 이들에게 흔히 들을 수 있는 말이 바로 "나중에 후회하게 된다 해도..."라는 말이다. 그들에게 '미래'는 지금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 '현재'가 최우선적인 관건이 되기 때문에 모든 후회를 감당할 것을 마음먹는 것이다.

사람들은 광적인 사랑을 두려워하면서도 한번 해보기를 꿈꾼다. 세상의 모든 것을 버리고서라도 얻고 싶은 대상.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어도 그러한 광적이고 맹목적인 사랑을 할 수 있는 대상이 내 앞에 나타나주기를 고대하는 것이다. 아이러니하게도 그 대상은 내 앞에 나타날 수 없다. 내가 광적으로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은 현실의 누군가가 아니라 내 이미지 속의 그 누군가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는 그 이미지와 비슷한 사람을 찾기 위해 노력한다. 심리학적으로는 말하자면, 서로에게 감춰져있는 남성성이나 여성성에 부합하는 대상을 찾게 된다. 결국 자신에게 있는 무언가를 누군가에게서 찾는다는 것. 자기애가 없고서는 다른 누군가를 찾아서 사랑할 수 없게 되는 것이다. 대부분의 사람이 막연히 꿈꾸는 맹목적인 사랑이 모순 되는 이유가 이것이다. 사랑이 자기희생적이어야 아름답게 보이<font color=aaaaff>..</font>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