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B

[문학]브레인 스토리를 읽고 (정리)

저작시기 2005.05 |등록일 2005.05.18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2페이지 | 가격 1,900원

소개글

브레인 스토리를 읽고 정리하였습니다.

본문내용

Brain story

1. 자아를 찾아서
**파킨스병과 알츠하이머- 퇴행성 질환
**퇴행( 중요한 뇌세포-뉴런- 집단이 돌이킬 수 없이 점진적으로 죽어가는 현상
**알츠하이머- 문제: 사고 과정 자체가 마멸되는 치매현상. 이병은 흑질 보다 좀 더 아래쪽 에 위치한 전뇌기저부라는 영역에서 생긴다.아세틸콜린이라는 신경물질을 사용하며 치료법 으로 아세틸콜린의 양을 늘리는 것으로 목표한다. 약물치료가 도움이 되긴 하지만 전뇌기 저 부 세포가 계속 죽어가는 상황에서는 한계를 보인다.그결과 아세틸 콜린을 필요로 하는 뇌의 영역이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고 이런기능 장애로 의식혼란. 기억상실. 등 너무나도 낯익은 치매증상을 보인다.
**파킨슨병- 문제: 먼저 운동 장해를 일으킨다. 뇌의 가장 기본적인 부분 안쪽 깊숙이 콧수 염 같은 모양을 한 검은색의 뇌 세포덩어리 두 개. 그것이 흑질이라고 하는데 이부분이 파 킨슨 병에 걸리면 콧수염처럼 생긴 이부분이 빛깔이 엷어진다. 증상은 운동장애. 떨림. 근 육경직.흑질의 색깔 변성이 가지는 중요성이 인식되고 흑질의 검은세포가 죽기 시작하면 서 운동기능이 정지된다. 흑질은 도파민이라는 물질 분비하는데 이것을 신경 전달 물질이 라고 한다.흑질 세포가 없어지기 시작하면 도파민이 부족해지고 뇌는 운동을 적절히 제어 하거나 발현 할수 없다. L-DOPA 투여가 지난 30년 동안 파킨슨 환자들의 치료법으로 널 맀였다.
**둘다 노인성 장애이다. 발병 가능성 역시 나이에 따라 극적으로 증가한다.신경 퇴행성 질 환은 정수를 마비시키기 때문에 심장발작이나 암보다도 더 불길하고 두렵다. 도파민은 운 동을 관장하는 화학 물질 일수는 없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