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베토벤 소나타 Op.53 1악장의 분석

저작시기 2005.04 | 등록일 2005.05.18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베토벤 피아노소나타의 특징과
베토벤의 간략한 생애
그리고 Op.53의 발트슈타인 1악장을
상세히 알 수 있는 자료입니다.

목차

1.베토벤의 생애

2.베토벤 피아노 소나타의 특징

3.Op.53의 음악적 배경

4.Op.53 제1악장 작품분석
(1)제시부
(2)발전부
(3)재현부

5.소감

본문내용

그의 조상은 원래 네덜란드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마리아 막달레나(Maria Magdalena, 1746~1787)의 일곱 자매 중 두 번째로 태어난 루트비히는 1770년 12월 17일에 세례를 받았다. 그 이후 다섯 아이 중 오직 둘만 살아남았는데, 카스파르 안톤 카를(Caspar Anton Carl, 1774년 4월 8일 세례)과 니콜라우스 요한(Nikolaus Johann, 1776년 8월 2일 세례)인 바, 그들은 루트비히의 생애 중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는다. 베토벤은 어려서부터 음악적 천재를 드러냈다. 그에게서 음악적 재능을 발견한 아버지는 당시 유럽을 휩쓸고 있던 볼프강 모짜르트와 같은 신동으로 만들 생각을 가지고 매우 혹독한 훈련을 시켰던 것으로 전해진다. 그리하여 어린 루트비히는 다락방에 갇혀 하루 종일 눈물을 흘리면서 건반을 두드려야 했기 때문에 피아노를 도끼로 부숴버리고 싶다고 어머니에게 자주 하소연했다고 한다. 그의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그는 자신의 후원자이자 절친한 친구인 발트슈타인(Waldstein)백작의 소개로 교양 있는 가문인 폰 브로이닝(von Breuing)가와 인연을 맺게 된다. 젊은 미망인인 브로이닝 부인은 베토벤에게 제 2의 어머니 역할을 했으며, 베토벤의 성격을 특히 잘 꿰뚫어 보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심지어는 베토벤의 교우관계까지도 어느 정도 조절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1792년 11월에 베토벤은 빈에 와서 정착한다. 그로부터 그는 하이든에게서 작곡을 배운다. 그러나 하이든으로부터 배우는 기간은 1년을 넘기지 못한다. 자신의 실수들을 하이든이 간과해 버렸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베토벤은 몇 달 동안 작곡가인 요한 셍크(Johann Schenk)에게서 대위법을 배웠으나 하이든에게는 이 사실을 숨겼다. 또한 살리에리(Salieri)에게서 성악 작곡을 배우기도 하였으며, 발트슈타인 백작의 추천으로 파아니스트로서 빈의 사교계에서명성을 얻게 되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