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사회과학] 생태도시와 청계천 복원

저작시기 2004.04 |등록일 2005.05.14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0페이지 | 가격 1,800원

목차

생태도시

청계천 복원

서울시가 앞으로 나가야 할 방안

본문내용

생태도시

1992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지구 환경보전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개최된 리우회의 이후, 전세계적으로 개발과 환경보전을 조화시키기 위해 '환경적으로 건전하고 지속가능한개발(Environmentally Sound and Sustainable Development:ESSD)'이라는 전제 아래, 도시지역의 환경문제를 해결하고 환경보전과 개발을 조화시키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서 도시개발․도시계획․환경계획 분야에서 새로이 대두된 개념이다.
유사한 개념들로 전원도시(garden city), 자족도시(self-sufficient city), 녹색도시(green city), 에코폴리스(ecopolis), 환경보전형 도시, 에코시티(ecocity), 환경보전 시범도시 등이 있다.

유형별로 나누면 ,
① 생물종(生物種) 다양성을 증진하는 생물다양성 생태도시(녹지 및 쾌적한 하천과 다양한 생물이 서식하는 환경)
② 자연순환체계를 확립하는 자연순환성 생태도시(수질․대기․폐기물처리가 환경친화적이고, 무공해에너지를 사용하고 자원을 절약하고 재사용하는 체계)
③ 지속가능한개발을 추구하는 지속가능성 생태도시(시민의 편의를 최대한 고려한 도시, 건축 및 교통계획과 인구계획이 확립된 체계) 등으로 유형화할 수 있다.

바람직한 생태도시를 위한 4가지 전제조건은,
① 계획과정은 '발전적이고 점진적인 계획'의 태도를 가진다. 처음 세운 계획으로 바라던 목표에 도달할 수 있다거나 고정된 마스터플랜을 제시하는 방식이 아니라 수 차례의 수정과 시행착오를 통하여 점차 바람직한 목표를 실현할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하는 방식을 취하여야 한다.
② 지역간의 상호의존성을 충분히 고려하여 도시를 주변환경에 개방된 생태계로 보아야 한다. 그래서 그 계획과정은 시민들의 복지와 삶의 질을 고양시키는 동시에, 도시내의 유기적인 생태계 순환과 안전성의 유지를 중시할 뿐만 아니라 인근의 다른 도시와 상호 작용하는 관계를 유기적으로 파악해야 한다.

참고 자료

홍욱희<세민환경연구소장 환경과학>
<이슈투데이>
<서울대학교 환경생태계획연구실>
<서울중구청 홈페이지>
<매일경제>
<지구생태이야기>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