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호스피스와 장례문화

저작시기 2005.05 |등록일 2005.05.14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0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

목차

Ⅰ. 서론
Ⅱ. 죽음에 대한 새로운 인식과 장례문화
Ⅲ. 임종할 때까지의 장례봉사와 장례의식의 진행
Ⅳ. 결 론

본문내용

Ⅰ. 서론
호스피스는 말기환자의 증상과 느낌, 죽음 등을 노련하게 인식함이 필요하며, 장례의식 역시 호스피스 봉사활동의 중요한 부분의 하나로 의식과 절차에 있어서 유교적, 무속적 장례문화가 제도화된 현실을 볼 때 기독교 장례문화의 정립이 절실히 요구된다. 기독교적 장례문화가 새롭게 인식되고 정착되어 새로운 장례문화를 창출하는 것이 필요하다.


Ⅱ. 죽음에 대한 새로운 인식과 장례문화
1. 죽음에 대한 새로운 인식
인간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죽음을 향해서 간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이 죽음을 자신과 무한 것으로 생각하거나 죽음을 의식하지 않으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죽음은 누구든지 예의 없이 찾아와 슬픔과 고통을 경험하게 하는 필연적인 사건이다. 이 필연적인 죽음을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서 장례문화가 달라진다.

(1) 죽음이 눈앞에 임하였을 때 사람들이 취하는 태도
① 최후의 죽는 순간까지 살려달라고 발버둥치는 형
② 공의와 명예를 위하여 죽지 못하는 한을 안고 죽는 무사(武士)형
③ 인생은 정해진 운명인데 참고 가야 하는 길로 알고 죽는 철학적 죽음형
④ 소망 가운데 새 세계를 바라보면서 믿음으로 죽는 승리의 죽음형

(2) 자원봉사자로서 임종이 가까워 오는 환자에 대한 태도
① 느낌을 정직하게 나누도록 하라.
② 생각하고 다듬은 설교를 하려고 하지 말라.
③ 훌륭한 경청자가 되도록 하라.
④ 죽어 가는 사람을 한 인간으로서 대우하라.
⑤ 영적 지원을 해 주라.
⑥ 항상 희망을 갖게 하라.

현재의 장래 분위기는 대체적으로 무겁고 슬프고 괴롭다. 사실 현재의 기독교 장례도 앞서 말한 대로 부활에 대한 소망과 죽음을 이긴 승리적 기쁨을 표현할 수 없는 분위기에서 장례가 행해진다. 일반적으로 죽음은 끝이다 생각하지만 죽음은 결코 끝이 아니다. 그러므로 현재의 장례의 분위기가 어렵더라도 달라지는 분위기로 바꾸어 나가기 위해서는 각 교회와 교인들이 죽음도 새롭게 인식하고 어둡고 칙칙하고 괴로운 장례분위기를 죽음을 이긴 승리적 기쁨을 표현하는 분위기로 바꾸어 나가는 인식이 필요하다.
요즘은 “죽는다는 자체가 병을 치료하는 최후의 치료다”라는 말을 한다. 이제 죽음이 아니더라도 죽음은 끝이 아니라는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죽는 사람을 빨리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돌보고 죽는 그 순간까지 희망적이고 낙관적으로 죽음을 맞게 하고, 가족들에게는 죽음이 일시적인 슬픔이요. 끝이 아니라는 희망을 주기 위한 운동이 호스피스 운동이다.

참고 자료

1. 김경호, 「목회적 돌봄에 있어서 장례의식」, 장로교신학대학원, 1996.
2. 김태곤, 「한국무속연구」, 서울: 집문당, 1981.
3. 김학도 「죽음과 장례의 성경적 고찰과 실제」총신대학대학원, 1992.
4. 박도식, 「천주교와 기독교」, 왜관: 분도출판사, 1982.
5. 원주희 「호스피스와 장례문화」호스피스 강의안, 1999.
6. 이인복, 「죽음과 구원의 문학적 고찰」, 서울: 우진출판사, 1989.
7. 전경연 편, 「영혼불멸과 죽은자의 부활」, 서울: CLSK, 1991.
8. 홍광수 편, 「가정의례지침」, 서울: 충신교회, 1988.
9. 왕상한, “종교학회, 「종교별 사후세계」 학술발표”, 「조선일보」, 1990.5.12.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