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신문방송] 신문기사 분석-커뮤니케이션이론접목

저작시기 2005.05 |등록일 2005.05.1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800원

소개글

커뮤니케이션이론과 접목시켜 분석한 신문기사분석

목차

‘신문법’에 대한 조선일보 기사분석 (2004년 10월~2005년 4월)

커뮤니케이션 이론과 접목시켜 신문법에 대한 조선일보 신문기사 분석
1.신문법의 내용
2..제목분석
3.내용분석
4.기사의 언어와 인용 삽화분석
5.맺는말

본문내용

미디어는 정보를 파급시키는 단순한 조직 이상의 것이다. 그것은 복잡한 조직이며 사회의 주요한 사회제도인 것이다. 대다수의 비판 커뮤니케이션 이론들은 미디어는 주변 집단을 억압할 수 있는 문자상의 상징과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하나의 문화산업의 일부가 된다고 말하고 있다. 미디어는 시장에서 판매되는 하나의 상품이고 유포된 정보는 시장을 유지하는 범위에서 통제받게 된다. 또한 프랑크푸르트학파는 미디어가 엘리트 이데올로기의 지배를 이끌고 그 결과 지배계급의 이익을 신장시키기 위해서 미디어의 이미지와 상징을 조작함으로써 달성된다고 본다. 언론사는 그들의 이익을 위해 지배계급과 결탁해 있다. 기사에서 볼 수 있듯이 조선일보는 연일 열린우리당을 실랄하게 비판하며 한나라당을 옹호하고 있다. 즉 정치권과의 이해관계에 있어서 야당과 그 뜻을 함께하고 있다. 물론 법안의 내용이 조, 중, 동의 경제적 이득에 있어서 자신들의 이익을 제약하는 내용이라고 할 수 있겠지만 냉철한 시각으로 법안을 보지 않고 그들의 이익을 위해서만 기사를 쓴다. 미디어의 공정성과 공공성, 객관성을 유지하지 못하고 또 한번쯤 다른 시각에서 보려고 하지도 않는다. 적어도 신문기사라 함은 국민들에게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두 가지 시각을 모두 제시하여 독자들로 하여금 냉철히 판단할 수 있도록 해야 하는 것이지만 그들의 이익을 보수주의적 입장만을 고수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참고 자료

조선일보 기사분석
언론개혁법중 신문법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