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시] 해방 후의 시 : 당시 문단의 현실과 이념의 대립

저작시기 2005.03 |등록일 2005.05.1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해방 후의 시에 대해 분석하여 기술하였습니다. 바로 리포트로 제출할 수 있게 꾸몄습니다.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목차

1. 해방의 자유와 혼란
2. 해방 직후의 문단 현실
3. 해방 직후의 시의 경향
3.1 진혼곡의 형식, 추도시
3.2 새로운 역사 창조의 의지
4. 인식에 따른 해방 당시의 문학론
4.1 과학적 측면의 민족문학론
4.2 심정적 측면의 민족문학론 - 순수문학론

본문내용

1. 해방의 자유와 혼란

1945년 8월 15일, 일본의 항복으로 인하여 대한민국은 해방을 맞게 된다. 해방은 정치, 경제를 비롯하여 문학에도 커다란 반향을 일으켰다. 해방은 당시의 문학계에 자유와 혼란을 동시에 가져다주었다. 문학인들은 그 동안 억압받았던 모국어 사용의 자유를 되찾으며 새로운 활력을 얻게 된다. 그러나 언어의 사용은 자유로워졌지만, 광복이 ‘독립’이 아닌 ‘해방’으로 이루어짐에 따라 거기서 생겨나는 정치적 분단과 이데올로기의 대립, 경제적 어려움 등의 문제는 커다란 사회적 불안과 혼란을 야기 시켰다. 그리고 이러한 혼란은 문단계에도 그대로 적용되었다.

2. 해방 직후의 문단 현실

해방 직후 한국 문단에서는 문학 활동의 사회적 기반 확립을 위해 문단을 정비하려는 움직임이 일어났다. 이러한 움직임은 식민지 시대 문화에 대한 청산과 문인들의 자기반성을 목표로 한 것이었다. 해방을 맞이한 문학인들에게는 그동안의 억압으로 힘을 잃은 한국어에 활력을 불어 넣어 혼란된 사회에 하나의 예술적 질서를 부여해야 한다는 과제가 주어졌던 것이다. 그러나 그 과제의 실천 과정에서 문단은 심한 갈등을 겪게 된다. 정치 세력의 사상적 대립이 민족 분열이라는 위기를 암시하고, 각종 정치 및 사회단체가 서로 다른 이념을 내세우며 대립하자, 문단에도 분파가 나뉘는 현상이 발생했던 것이다. 먼저『조선문학건설본부』를 시작으로 하여『조선문화건설중앙협의회』, 여기에 반발한『중앙문화협회』,『조선프롤레타리아예술동맹』, 후에 좌익문화 운동의 통일전선 확립이라는 목표아래 『조선문화건설중앙협의회』와『조선프롤레타리아예술동맹』이 합쳐진『조선문학가동맹』이 생겨난다. 또 그의 정치적 입장을 반대한 민족진영 문인들이

참고 자료

- 정지용의 시 중에서
- 권환의 ‘그대’ 중에서
- 박세영의 ‘위원회 가는 길’ 중에서
‘민족문학의 이념과 문학 운동의 사상적 통일을 위하여’ 임화, 『문학』제 3호
‘순수시의 지향-민족시를 위하여’ 조지훈, 『백민』1947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