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경제원론] 뉴딜정책과 케인즈의 실패, 세계대공황 해결의 진실

저작시기 2001.08 |등록일 2005.05.0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본문내용

루스벨트가 미국의 제 32대 대통령으로 취임한 1933년 3월에는 남북전쟁 후 최악의 위기상황과 대공황으로 인해 공업노동력의 과반수가 실업자로 전락해 공업은 사실상 바비상태에 빠져 있었으며 은행 역시 완전히 붕괴될 위기에 직면하고 있었다.
이와 같은 경제적인 위기 이외에도 제 1차 세계대전 참전용사 중 실업상태에 빠진 '군대'의 워싱턴에서의 행진으로 인한 불안감의 가속과 시가지에서의 폭력이 난무하였다.

루스벨트는 그의 선거유세에서 미국을 위한 '뉴딜(New Deal)'의 필요성을 역설하였다.
당선 후 루스벨트는 특별의회를 소집하여 6월 16일까지의 100일 동안, ‘백일의회(百日議會)’라고 불리는 특별회기내에 적극적인 불황대책을 정부 제안의 중요 법안으로서 입법화하였다.

뉴딜 제법안의 작성에 대통령 측근의 경제·법률 분야에서 진보적인 학자와 전문가 그룹, 즉 브레인 트러스트(brain trust)가 기용된 사실은 유명하다. 이렇게 하여 1933년에 입법화된 주요 정책은 다음과 같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