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C

제 1차 세계대전과 베르사유 체제

저작시기 2005.05 |등록일 2005.05.0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9페이지 | 가격 1,400원

소개글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1. 전화의 불씨
2. 불붙은 화약고
3. 폭주하는 기관차 유럽
4. 깨어난 거인 미국
5. 새로운 질서를 향하여
Ⅲ. 결론

본문내용

‘인간은 과연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개체인가?’ 전쟁으로 점철된 인류의 역사를 조금이라도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이 물음에 대해서 선뜻 답하지 못할 것이다. ‘사람들은 늘 평화가 정착되면 전쟁은 종식될 것이라고 기대해 왔다. 그렇지만 이러한 생각은 모두 빗나가고 말았다. 이는 전쟁이야말로 문명의 탄생 이전부터 인간이 끊임없이 겪어 온 경험의 일부라는 사실을 망각한 결과이다. 역사를 통틀어 통계적으로 볼 때 전쟁은 평화보다 훨씬 일반적인 상황이었다. 한 연구 조사에 의하면 지난 3천년 이상 동안 전쟁을 치르지 않은 기간은 268년에 불과 했다.’ 도널드 케이건 지음, 김지원 옮김, 『도널드 케이건의 전쟁과 인간』, 세종연구원, 1998.의 ‘옮긴이의 말’에서 인용
그렇다면 왜 인간은 과거에서 현재에 이르기까지 자기 파괴를 향한 전쟁을 수행하고자 하는 것일까? 예일 대학에서 역사와 서양 문명을 가르치는 도널드 케이건(Donald Kagan)은 그 이유를 인간의 두려움, 이익과 명예를 추구하는 본성에서 찾고 있다. 도널드 교수의 말이 옳든 그르든 간에 인류역사에 있어서 전쟁의 의미를 생각한다면 그리스의 철학자 헤라클레이토스(Heracleitos)가 전쟁을 일컬어 “만물의 아버지”라고 했던 것은 상당히 설득력 있는 주장이라고 하겠다.
본고에서는 인류역사상 수행되었던 수많은 전쟁 중에서 제 1차 세계대전에 주목하고자 한다. 프랑스 혁명과 산업혁명을 거치면서 ‘근대’라는 인류의 위대한 업적을 일구어낸 유럽이 왜 전대미문의 살상과 파괴를 가져온 전쟁의 시발점이 되었는지, 그리고 그 전쟁의 의미는 무엇인지에 대해서 살펴보도록 하겠다. 또한 그 후 베르사이유 체제로 대변되는 국제 질서가 어떻게 재편되었는지 알아보도록 하겠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