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사이버공간과 윤리] 이퀄리브리엄에 나타난 감성과 이성의 관계

저작시기 2005.05 |등록일 2005.05.0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500원

목차

Ⅰ. 인간성을 없애려는 정부에 맞서 폭력을 사용하는 반란군도 그 정당성이 있는가?
Ⅱ. 감성이 사라진다면, 인간은 어떤 희망이나 꿈도 가지지 못하게 되는가?
Ⅲ. 영화 속 클레릭은 뛰어난 직감을 가진 것으로 설정되어 있다. 감성이 없어도 직감이 있을 수 있는가?
Ⅳ. 클레릭이 감성을 느끼면서 그의 이름이 등장한다. 이름과 감성은 인간의 정체성이란 관점에서 어떤 관계에 있는가?
Ⅴ. 감성이 없는 사람은 욕망도 가질 수 없다. 그런데 클레릭 중 한명은 엄청난 야욕에 불타있는데 이를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Ⅵ. 감성은 이성에 의해 완전히 통제될 수가 없다. 그러나 영화는 이성에 의한 완전한 감성의 통제를 보여준다. 어떻게 생각하는가?

본문내용

당성이 있는가?
결론부터 말하자면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다. 하지만 여기서 폭력이라는 것은 우리가 정한 법테두리안에서의 명명한 폭력이다. 영화에서 반란군의 폭력은 우리가 현재 정의하고 있는 폭력이 아니다. 반항이고 저항이다. 그 정당성을 논하는 것은 시대착오적인 현재의 기준인 좁은 생각이다. 반란군의 폭력을 사용한 저항은 정당한 것이다.
인간은 저항의 권리 즉, 반항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진다. 영화에서는 3차대전이 끝난 후 인간의 감정을 통제하면서 총사령관이라는 사람이 독재자의 권력을 가지고 인간을 통제하면서 지배하고 있다. 처음 장면을 보면서 나치의 히틀러나 스탈린을 연상하게 한다. 영화를 보면서 중세시대의 봉건제의 약탈국가의 모습과 왕권신수설이라는 개념이 떠올랐다.
인간성을 없애려는 정부는 반란군들에게 폭력으로 제압하고, 무참히 사살한다. 인간은 이성적 존재이고 선량한 의지와 사회성을 지닌 존재이다. 인간은 자신의 생명과 자유, 재산의 권리를 가지며, 이 권리들은 침해 불가하며, 모든 사람들이 평등하게 소유할 수 있다. 반란군이 저항의 수단으로서 사용한 폭력은 정당화 될 수 있다. 왜냐하면 인간은 인간에게 부여된 이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