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사이버공간과 윤리] 페이첵 영화에 나타난 인간과 기술의 관계

저작시기 2005.05 |등록일 2005.05.0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페이첵 완전 분석 결정판

목차

Ⅰ. 영화를 보면서 의문점을 가지다
Ⅱ. 인간과 기술의 관계
Ⅲ. 유비쿼터스 측면에서 바라본 인간과 기술
Ⅳ. 결론
※ 참고문헌

본문내용

할 수 있다.
기술은 인간을 통제해서는 안 된다. 기술은 인간이 필요하고 언제어디서나 자연스럽게 기다리는 입장이 되어야 한다. 인간화된 인터페이스로서 인간의 불편을 유도하는 게 아니라 인간의 삶의 질 향상을 목표로 해야 한다.
유비쿼터스의 목적이 바로 여기에 있다. 삶을 편리하게하고 고립화된 사회가 아니라 상호유대적인 사회를 만들고 네트워크를 통한 연결을 지향하는 것이다. 사용자의 환경에 맞추어 상황이 변하면 인간이 상황에 변화하는 게 아니라 기술이 인간에 맞추어야 한다는 것이다.
영화에서처럼 인간이 그 기술을 통제하지 못하고 기술이 인간을 통제해 불안정하고 혼란스러운 상황으로 가서는 안 된다.

Ⅳ. 결론
강조하고픈 것은 인간의 기술 통제력이다. 주관성을 가지고 무엇이 옳고 그른지를 먼저 연구해야 한다. 기술에 의해 인간이 속박당하는 것이 아닌 인간이 필요에 의한 기술 발전을 지향해야 한다. 인간이 얼마만큼 기술을 믿고 기술은 단지 인간에게 도와주는 보완해주는 것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인간이 완벽하지 않다는 것은 이미 역사적으로 보여져왔고 깨달아 왔다. 인간은 언제나 도구를 필요하고 사회를 필요로 한다. 기술은 인간이 만들어 내고 사용하는 사용자이다. 영화에서 미래를 볼 수 있는 능력을 가졌다면 아마 인간세상은 전쟁상태로 변하게 될 것이다. 미래를 알 수 있는 힘을 가졌다는 것이 옳은지 아니면 인간이 필요하고 통제가능한지를 먼저 따져봐야 한다. 인간은 이기적이건 아니건 자신의 보전을 찾고

참고 자료

유비쿼터스 컴퓨팅 혁명, 사카무라 켄, 동방미디어

정보사회로의 변화와 네트워크의 중요성, 민경배, 2002

잡지<씨네21> 비평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