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고구려, 백제, 신라의 디자인에 대하여

저작시기 2003.10 |등록일 2005.05.04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삼국시대 디자인에 대해 이야기해보자면 각 방면의 여러 가지 예들을 들 수 있다. ‘미술 양식’, ‘복식의 차이점’, ‘건축 양식’, ‘장신구의 특징’ 등을 말이다. 삼국시대는 우리나라가 국가적인 형태를 갖추고 문화가 안정을 이루었던 시대인 만큼 회화나 조각, 공예, 건축 등 각 방면에 걸쳐 예술이 크게 발전하였다. 전문가들은 특히 회화 분야의 발전을 높게 평가한다. 선사시대의 그림들과는 달리 채색을 써서 표현하는 본격적인 형태의 그림이 나타났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시대의 회화는 단순한 감상을 위한 것이기보다는 실용적인 목적을 가지고 그림을 그렸다. 예를 들면 무덤의 내부를 장식하거나 사찰의 벽면을 장식하기 위한 그림 또는 그릇이나 장신구에 장식하는 공예화 등이 있었다. 물론 비단이나 옷감에 그려져 감상적인 목적이나 미적인 기능을 높이기 위해 그려진 것도 있었겠지만 오랜 시간이 흘러 전해지지 못했을 수도 있다. 이러한 이유로 현재 남아 있는 것은 벽화나 칠기 조각, 도기에 그려진 그림들이 대부분이다.
삼국시대에는 문화가 발전하면서 각각 서로 다른 특색을 드러내게 된다. 고구려, 백제, 신라의 여러 가지 디자인을 비교해 볼 수 있겠지만 그 중에서 나는 삼국시대의 복식 디자인에 대해서 조사해보려고 한다. 도서관에서 관련 도서를 찾아봤는데 찾지 못했다. 그래서 인터넷으로 여러 사이트를 찾아 참고해 자료를 수집하였다. 고구려, 백제, 신라는 비슷한 시기에 서로 어떻게 다른 의복을 착용했을까? 이제 고구려, 백제, 신라의 복식에 대하여 알아보도록 하자.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