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환경행정론]생물학적결정론과 문화결정론

저작시기 2005.04 |등록일 2005.05.01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환경관련 분야

목차

-개괄적인 설명

-본격적인 서로의 주장
① 생물학적 결정론
② 문화 결정론

-타협, 상호보완

본문내용

-개괄적인 설명

인간의 행동이 유전에 의해 결정되는지 교육에 의해 결정되는지 대한 논쟁은 오래 전부터 시작되었다. 어떤 사람들은 인간의 모든 행동이 어떠한 환경에 있든지 그 환경의 영향을 받지 않으며 오로지 유전자에 의해 결정된다고 생각한다. 또, 어떤 사람들은 인간의 행동을 유전자 교육의 끊임없는 상호작용의 결과라고 생각한다. 또 다른 사람들은 인간의 행동이 그가 받는 교육과 경험에 의해 결정 되므로 인간은 그가 받는 교육에 따라 운동선수가 될 수도 있고, 예술가가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인간은 자연적으로 정치적 동물”이라는 아리스토텔레스의 말은 특히 “동물”이라는 말은 인간은 태생적으로 생물학적인 존재라는 것을 뜻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말하면 어떠한 목표를 선정하고 이것을 현실화하는 과정이 바로 생물학적으로 보고 있다.
사회생물학분야의 연구는 지난 수십년동안 정치생물학이란 이름으로 논의되고 있다. 사회학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정치학에서도 정치현상을 다룸에 있어 생물학적인 요인을 다루는 이유는 모든 정치현상을 생물학의 이론으로 설명하자는 생물학주의로의 환원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고 이제까지 정치학에서 도외시 하여왔던 생물학의 이론을 부분적으로 수용함으로서 기존의 정치학 이론만으로는 설명이 어려운 부분을 보강해 보자는 것이었다. 즉 생믈학의 측면을 떠나서는 설명이 불가능한 인간의 본성을 다루지 않고서는 정치학의 논리를 전개하기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이제까지 정치학은 생물학의 이론은 정치현상과는 전혀 무관한 것으로 도외시하였거나, 설혹 소수의 정치학자들이 생물학이론의 도입 필요성을 강조하더라도 이들을 “정치적인 목적을 위해 생물학이론을 악용하려는 자들”이라는 누명을 씌워 배척하였던 것이다.
그러나 사회과학자들은 인간의 정치적 행태를 다루면서 인간의 생물학적 입장을 소홀히 했던 것이 사실이다. 이러한 이유는 사회과학자들이 자연과학을 멀리함에 있어서 생긴 현상이라고 생각한다. 또한 접근하는 방법에 약간의 문제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첫째로, 개념의 문제인데, 인간의 행동이 본능인 개념인가?, 아니면 학습된 개념의 차이다. 전자는 배워서 얻는 것은 아니며 유전적 통제를 받을 뿐이고, 환경적 요소나 경험을 통하여 변하하지 않는 다는 것이다. 후자는 반대로 인간의 행동은 타고난 것이 아니라 살아가면서 학습된 결과라는 말이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