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고대 국가의 신화, 우리나라와 불교

저작시기 2005.04 | 등록일 2005.04.24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200원

목차

1. 고대국가와 불교
2. 삼국초기의 불교의 특징
3. 신라통일 이후 불교문화
4. 통일신라 말기의 불교
5. 고려시대의 불교
6. 조선시대의 불교
7. 일제시대 전후의 불교

본문내용

* 배경
고대 사회는 씨족사회로, 가족 구성원의 중심으로 집단이 형성되었다. 이런 씨족 집단이 무리를 지어 집단화됨으로써, 사회규모가 확대되었다. 사회규모가 확대되며 경제적 우열이 발생, 갈등ㆍ분쟁이 발생하였다. 이는 농경을 중심으로 노동력을 확보하기 위함이었고, 전쟁의 원인이 되기도 하였다. 이로 인해 강한 부족이 약한 부족을 통합하며 정치적인 위계질서를 가지게 되었다.
이는 지배층과 피지배층의 상하 관계로 나타났고, 지배층이 피지배층을 다스리는데 합리적이고 정당성을 부여하기 위해 신호가 탄생하게 되었다. 즉, 신화는 지배층 사회 중심의 사고방식에서 나온 것으로 지배층의 지배는 필연적이라는 것을 알리기 위한 것이었다.
지배층은 자기 집단 내에서 시조신이나 천신을 설정하고, 이에 제사지내는 등 믿고 따르게 하였던 것이다.

* 신화에서 나타나는 특징
각 국가마다 각국의 건국 신화가 있다. 고조선의 경우 단군신화가 있고, 고구려는 주몽신화, 신라는 혁거세 신화, 가야는 수로 신화가 있다.
각 신화의 공통점을 보면, 하늘과 관련이 있다는 점이다. 하늘은 농경사회에 기후와 밀접한 관련이 있음을 잘 알 수 있다. 그리고 주변 세력이 주인공을 도와주며 밀접한 관계를 맺는다. 예컨대, 단군의 경우 곰이 인간으로 변한 웅녀가 등장한다. 곰을 숭배하는 부족과의 결함을 알 수 있는 부분이며, 이는 동물을 숭배하는 토테미즘이 성행했음을 잘 알 수 있다.
그리고 주몽신화에서는 유화가 등장하는데, 유화는 물을 다스리는 신 하백의 딸로 역시 농경사회와 물의 밀접한 관계를 알 수 있다. 혁거세와 알영, 수로왕과 허황혹 역시 배우자관계로 밀접한 관계를 맺으며 신비한 힘의 소유자로 등장한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