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국가의 정치적 경제적 발달과 교육

저작시기 2004.10 |등록일 2005.04.2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 표를 통해서 경제가 노동집약적이고 경공업 산업 중심일 때에는 초등교육의 보편화가 중요한 과제이고 산업이 경공업에서 벗어나 중공업 사회로 들어오면 실업계 고등학교 육성, 직업훈련 강화와 병행 등 중등교육의 보급이 중시 되어지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산업이 점점 고도화 되어 감에 따라 기술 집약적 생산 인력의 공급이 중요시 되므로 고등교육의 확대에 초점이 맞추어 진다.
이는 영국 및 싱가폴 등에서도 동일하게 나타난다. 경제가 발전해서 고차원의 산업으로 진입해 오면 노동의 질적 기여도가 중시되므로 교육에 대한 투자와 고학력화가 이루어진다.
개발도상국 상태의 국가에서는 이제 막 산업화를 시작하였기 때문에, 노동자가 많이 필요로 한다. 그래서 다양한 인재보단, 똑같은 기계 같은 노동자가 더 많이 필요하므로 기초적인 교육에 역점을 둔다.
그리고 선진국은 대부분 적성 교육, 인성 교육, 창의력 교육 등을 시켜서 개개인의 개성을 키워주는 교육을 통해 고학력자의 질 높은 노동자원 양성에 힘쓴다.

정치와 교육의 관계에서 살펴보면, ‘한국교육이 방향을 잃고 모순에 빠져 흔들리고 있는 것은 개혁적 정책들이 정치·사회적 힘을 가진 기득권세력이나 특정 정치세력의 이해관계를 반영하려는 과정에서 입안되고 추진되어 왔기 때문이다’ 라는 비판을 통해 살펴 볼 수 있는데, 교육에 대한 정치적인 영향은 공교육에 대한 권한과 국가의 교육개혁 등을 통해 반영되므로, 올바른 정치적 안목과 계획이 필요하다. 하지만 우리나라 정치권은 아직까지 눈앞의 현상에 대한 정치, 자신의 이해관계가 반영된 정치를 펼치기에 교육이 성숙화 될 수 없었던 것이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