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B

[인간과 환경] 진화에 대한 고찰

저작시기 2004.03 |등록일 2005.04.2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8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진화에 대해서 우리는 아동기부터 익히 배워왔고 알고 있을 정도로 더 이상의 고급적이고 전문적인 학문이나 용어가 아닌 상식이 되어있다. 그렇게 상식적으로 알고 있는 진화론이란 흔히 인간은 원숭이에서 진화되어왔고, 우리의 먼 조상은 원숭이와 공유되어있다고 생각하며, 심지어는 인간과 같은 척추를 가지고 있는 어류까지도 아주 먼 조상이라고 보는 것이다. 즉, 생물이 시간의 흐름에 따라 서서히 환경에 적응하면서 변한다는 것으로 많은 학자들로부터 입증된 것으로, 찰스 다윈의 ‘종의 기원설’이다. 이러한 정의가 있기까지 진화론은 시대와 함께 많은 이론을 걸치면서 각 이론의 모순을 해경해가며 발전해왔다. 현재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다윈의 진화론 역시 새롭게 관찰된 사실을 통해 모순 될 수 있는 가설에 불과 한 것이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진화에 대해서 우리는 아동기부터 익히 배워왔고 알고 있을 정도로 더 이상의 고급적이고 전문적인 학문이나 용어가 아닌 상식이 되어있다. 그렇게 상식적으로 알고 있는 진화론이란 흔히 인간은 원숭이에서 진화되어왔고, 우리의 먼 조상은 원숭이와 공유되어있다고 생각하며, 심지어는 인간과 같은 척추를 가지고 있는 어류까지도 아주 먼 조상이라고 보는 것이다. 즉, 생물이 시간의 흐름에 따라 서서히 환경에 적응하면서 변한다는 것으로 많은 학자들로부터 입증된 것으로, 찰스 다윈의 ‘종의 기원설’이다. 이러한 정의가 있기까지 진화론은 시대와 함께 많은 이론을 걸치면서 각 이론의 모순을 해경해가며 발전해왔다. 현재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다윈의 진화론 역시 새롭게 관찰된 사실을 통해 모순 될 수 있는 가설에 불과 한 것이다.
사회가 발전되어오고 과학기술이 첨단화 세분화되어 가면서 거의 150년 이상 진화의 패러다임으로 자리 잡아온 다윈의 ‘종의 기원설’ 역시 19세기의 이론을 뒤엎는 새롭게 관찰되고 발견되면서 모순을 보여주고 있다.

「진화, 치명적인 거짓말」을 지은 한스 요아힘 칠미박사는 본 저서 후기면에서 1996년에 발굴 작업에 참여하는 동안에도 필자는 우리 지구의 연대가 오래되었고, 발자국 화석이 함께 있는 것을 근거로 볼 때 인간이 6천4백만 년 전에 공룡과 함께 살았다고 확신하고 있었으며, 그 후에 이 책을 쓰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슈피겔」지에서는 ‘환영받지 못하는 다윈’이라는 제목으로 현대 생물학에서 가장 중요한 초안인 진화론은 미국 여러 주의 보수적 입법자들의 생각에 따라서 진행된다면 학교 수업 과정에서 완전히 사라지게 될 것이다… 앨라매나 주의 생물 교재에서는 그 사이에 이미, ‘논쟁의 여지가 있는 이론’일 뿐이라고 붕충되고 있다. 이러한 인식과 가설을 증명하면서 ‘종의 기원설’에 입각한 현재의 진화론에 모순을 제기하면서 새로운 진화론이 대두되고 있다.

참고 자료

진화의 미스터리(조지 C. 윌리엄스 지음, 1997)
도서에서 다윈의 진화론과 현대진화론, 다윈의 진화론
진화를 잡아라!(데이비드 버니 지음, 2002)
도서에서 진화론 따라잡기, 진화론의 저항 세력들, 종이란 무엇인가, 단지 또다른 이론일뿐
진화, 치명적인 거짓말(한스 요아힘 칠머 지음, 2002)
도서에서 망치화석, 콘크리드와 유사한 암석, 시간의 수수께끼, 연대 측정은 확실한가. 진화인가 창조인가, 후기
진화론 300년 탐험(세드릭 그리무 지음, 2002)
독서에서 19세기 교회와 국가, 다윈
생명과 진화(http://my.dreamwiz.com/korean93/information/data6/choi.htm)
사이트에서 자연선택설의 역사적 배경
자연과어울어지기(http://home.cein.or.kr/%7Essansana/evolution_text/evolution_002.htm)사이트에서 현대의 여러 가지 진화론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