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상경] 유럽의 기업문화

저작시기 2004.10 | 등록일 2005.04.22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네델란드
스페인
영국
오스트리아
벨기에
덴마트
스웨덴

본문내용

말한다거나 암시적으로 표현하는 방식은 환영받지 못한다.
오스트리아 인들이 외국인을 대하는 태도속에서 전통적인 중앙유럽 사람들의 상냥함이 남아있음을 알 수 있다. 비즈니스 관계에서 공격적이고 냉정한 모습에 익숙한 문화권 출신들은 이러한 태도가 낯설기 때문에 당혹스러워한다.

벨기에
근대에 들어와 벨기에는 1830년 종교적인 이유로 사이가 좋지 않았던 네덜란드로부터 혁명을 통하여 독립하게 되었으며 1839년 런던회의에서 영세 중립국의 위치로서 보장 받은 이레로 한 때는 본국의 80배가 넘는 콩고 자유국을 영유하여 경제 대국이 되었다.
그러나, 1,2차 대전당시 독일군의 점령하에 격동의 세월을 거쳐 네덜란드, 룩셈브르크와 함께 베네룩스 3국을 결성하여 경제적 번영의 기틀을 마련하여 현재는 유럽공동체(E C)의 본부가 있는 도시로서 유럽의 통합에 대비하여 유럽의 새로운 중심체로서 경제와 정치의 중심의 무대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국민의 절대다수가 (85%)가 카톨릭을 신봉하고 있으며 언어로는 남부는 프랑스어, 북부는 플래밍어를 사용하고 있으며 수도인 브뤼셀은 두 언어를 공식언어로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브뤼셀이 유럽 정치와 경제의 중개를 담당하고 있고 19세기에 해상 무역국이었던 만큼 대부분의 사람들이 언어에 능통하여 영어를 사용하여도 대부분 이해 할 수 있다.

덴마크
영국인과 더불어 덴마크인이 , EU회원국 국민들 중 가장 유럽 통합에 소극적이다. 그들은 인구 500만 밖에 되지 않는 나라여서 약화되는 입지를 걱정한다. 그들은 국가적 차원이든 국제적인 차원에서건 덴마크 사람들은 체질적으로 여럿이 모여 거대한 규모로 무언가를 하는 것이 잘 맞지 않는다.
덴마크인은 다른 나라 사람들보다 조직에 대한 자부심이 크며 회사를 옮기는 일도 드물다.

핀란드
1917년 독립하였을 때 핀란드는 농업국이었으나 꾸준히 공업화를 추진하여 현재는 경공업과 중공업이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