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감상문] 글루미선데이 감상문입니다

저작시기 2003.08 |등록일 2005.04.19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정말 잘 썼음

목차

영화 ‘ 글루미 썬데이 ’에 나타난 색의 의미

Ⅰ. 들어가며
Ⅱ. 시놉시스
Ⅲ, 작품의 분석
Ⅳ. 글루미 선데이의 음악에 나타난 색
Ⅴ. 마치며

본문내용

'글루미 썬데이' 우울한 일요일이라!!!... 일요일이라 하면 왠지 밝고 환한 소풍가는 날로 나에게는 다가온다. 주일의 피곤함과 지루함을 씻어 버릴 수 있을 것만 같은 황금같은 주말말이다. 일상생활에서 벗어나 무엇인가 새로운 일을 해야만 할 것 같고 아니면 모든 일들을 잊어버리고 심신을 달래며 노근하게 낮잠을 청하며 여유로움을 만끽할 수 있는 그런 날이 일요일이 아닌가 싶다. 한데 글루미 썬데이-우울한 일요일? 내가 생각하는 일요일과는 아주 거리감이 있는 듯하다. 어떻게 보면 약간의 반어적인 의미를 가지는 듯한 영화 제목이기도 한 것 같다.
이 영화는 이제껏 내가 받아들인 독일영화에 있어서와 마찬가지로 이 영화 역시 제목에서부터 내가 접한 타 독일영화처럼 왠지 우울하고 암울하고 어두운 느낌이 있다. 나는 독일영화를 색으로 말한다하면 ‘회색’이라고 하고 싶다. 회색이라 하면 원색이 아닌 무엇인가 깊으면서도 미스테리한 뭐라 말로 설명하기 어려운 그런 색 말이다. 어두운 면에 가까우면서도 왠지 조금은 밝다고 느낄 수 있는, 느낌. 감정으로 말하자면 고통이 있고 아픔이 있는 그러나 차차 그 속에서 벗어날 것만 같은 그런, 나에게 있어서 독일영화는 이렇게 받아들여져 왔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