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독일] 독일이 초강국이 될 수 있었던 이유

저작시기 2005.04 |등록일 2005.04.19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9페이지 | 가격 800원

소개글

깔끔하게 구성되어있습니다.
자료도 평가해주시면 일정액이 적립됩니다...
저 나름대로 노력해서 썼어요....좋은평가부탁드립니다....

본문내용

구화폐의 가치를 1/10으로 평가절하하고 기존 화폐자산의 70% 이상을 무효화
- 가격과 임금통제 폐지로 과감한 시장경제제도 도입
- 직접세 세율 인하, 기업의 유보이윤에 대한 세법상의 우대, 수출지원의 강화, 노동자의 초과노동 소득에 대한 세금면제 등과 같은 정책들을 실시함으로 적극적인 기업 활성화를 도모
- 수입 및 외환, 자본거래의 자유화 조치및 국제기구의 가입으로 국제경제에 적극적으로 편입하려는 노력 : 독일에서는 벌써 1950년대에 모든 외환관련 규제 가 풀렸고 1956년에 이르면 ... 외국인이 자유롭게 독일 증권시장에 투자할 수 있게 함으로서 외국자본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입니다.
- 연방은행이 중심이 된 강력한 통화긴축정책 : 1950년대 ~1960년대 독일 연방은행의 최대 정책적인 목표는 바로 인플레이션을 잡는 것이었습니다. 사실상 전쟁 종료직후 독일의 인플레이션율은 하이퍼 인플레이션율에 달할 정도로 매우 심각한 수준이었고 이에 독일의 연방은행은 정책적으로 인플레이션율을 잡는데 총력을 기울였고 결국 독일 연방은행의 이러한 인플레억제정책은 매우 큰 성공을 거둡니다. 여기에는 연방은행 총재의 임기를 8년으로 보장함으로서 최대한 독립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한 독일정부의 정책적인 지원도 큰 힘이 되었죠. (엿가락 처럼 정책이 바뀌는 한국은행과 비교를 하여본다면-_-;)
-사회 보장제도의 수립 : 경제가 어느정도 안정이 되자 독일정부는 매우 강력한 사회보장 제도를 수립하기 시작합니다. 산재, 연금, 의료보험, 실업보험을 확대하여 실시하였고 공적자금을 통하여 임대주택을 건설하고 주택임대가격을 통제함으로 주택가격 안정화에 도 주력합니다. 결국 독일정부의 이러한 노력은 독일 노동자들의 근로의욕 고취 및 노동생산성 향상이라는 매우 긍정적인 효과로 나타나게 되었지요.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