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역사평] 식민지 식민사관

저작시기 2003.10 |등록일 2005.04.1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600원

소개글

역사학시간에 쓴글임다..

목차

1. 식민사관의 성립과 확대
2. 식민사관의 내용

본문내용

1. 식민사관의 성립과 확대
일본 에도시대 국학계통을 이은 일선동조론 제국대학 사학과에서 배출한 인물을 중심으로 형성된 만선사관 그리고 경제사가들에 의해 정립된 정체후진성론등이 19세기 말~20세기 초엽에는 이미 각기 계통을 달리하면서 제기·대두되고 있었다. 그러나 이 논리들은 모두 일본의 조선 침략을 정당화하기 위해 왜곡 구성된 한국사 인식체계, 즉 식민사관이었다.
"오랫동안 안도할 수 없었던 일천만의 백의 민중은 이제야 제국신부 신민이 되었다. 이는 실로 우리 고래의 현안을 해결한 것일 뿐만 아니라 불합리한 한국의 독립으로부터 발생하는 백성도탄의 고뇌를 구제할 천직을 수행한 것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라고 합방을 찬양한 『역사지리』특집호는 식민사학의 성립과 확대 적용의 분수령을 이루는 출판물이었다. 또한 합방을 기념하여 조선연구회가 설립되었고, 여기서 침략논리를 총망라한 『조선』(1913년) 및 『신조선』(1916년)이 나오기도 하였다.
그러나 합방 이후 식민사관은 역시 조선총독부의 주도 아래 확대·보급되었다. 즉 조선총독부는 그들의 침략을 논리적으로 정당화하는 한편 "민심의 훈육을 통하여 조선인을 충량한제국신민으로 만들어 조선인 동화의 목적"을 이루려 했던 것이다. 침략과 합방을 합리화하기 위한 도구였던 식민사관은 결국 조선총독부의 지휘 아래 식민지 조선의 동화정책수단으로 그 기능을 확대하였다.
합방 뒤 조선총독부는 이른바 무단통치를 강행하면서 민족교육을 약화시키기 위해 사립학교의 폐쇄에 부심하는 한편, 각급 학교에서 한국사교육을 금지시켰다. 또한 치안을 이유로 민족의식을 고취시킬 수 있는 역사·지리를 비롯한 각종 서적을 발매 금지하였다.
그러나 거족적인 독립운동이었던 3·1운동은 조선총독부의 식민정책을 크게 수정하지 않을 수 없게 하였다. 금압책만으로는 식민정책의 목적을 달성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달은 조선총독부는 이른바 문화정치로 지배방식을 수정하면서, 문화정치에 가탁한 민족분열정책을 실시하였다. 그 일환으로 조선총독부는 어느 정도의 문화운동을 허용하는 한편 한국인의 독립정신을 말살하기 위한 정치선전은 더욱 강화하였다. 또한 학교에서 한국사를 독립과목으로 가르칠 것을 요구하는 동맹휴교가 일어나고 한국 학자들의 역사연구가 고조되어가자 이에 대응하는 사서 편찬의 필요성은 더욱 높아졌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