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생활법률] "신문기사 제대로 읽기"를 읽고서

저작시기 2004.10 |등록일 2005.04.0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9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2004년 후학기에 작성하여 생활법률수업에서 에이쁠러스 받은 9장짜리 레폿입니다. 즐건하루되세염

목차

제1장 자본독재, 관료독재와 언론의 결합
제 2장 편집에 따라 기사 내용은 천차만별
제 3장 불안 조성, 경제 파산 그리고 햇볕
제 4장 경제 기사 뒤집어봐야 바로 보인다

본문내용

제1장 자본독재, 관료독재와 언론의 결합

1.동강댐 논쟁과 정보 공개
“언론 자유는 정보공개와 맞물린다. 정보를 독점하면서 언론자유를 외치는 경우는 언론의 기능과 정부의 역할이 뒤바뀔 우려가 있다. 과도한 정보 나열로 진실에 대한 접근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가사의 정확성은 이를 규명하는 것에서 출발한다.”
2. 지하철 파업 보도의 심리전 기법
99년 4월 26일 지하철 노조의 파업사태에 대한 정부와 사용자측에서 제시한 복귀시한을 두고 언론들으 ‘복귀율속보’경쟁에 돌입했다. 농성장소인 서울대를 벗어나 작업장으로 돌아가게 하려는 정부와 사용자측이 언론을 통한 압박 작전의 일환으로 볼 수 있다. 이는 직권면직이란 방법과 심리적 압박을 철저히 이용한 사례이다. 언론이 파업 참가율을 집계하는 것은 노조나 사용자 양측 모두 비중이 크나 객관화 시키기 어려운 소재이다.
일반적으로 선전하더라도 확인이 쉽지 않은 요소이기 때문에 언론은 심리적 압박의 일환으로 ‘복귀율 속보’라는 방법을 쓰게 된 것이다.
파업자들이 서울대라는 농성장소를 벗어나 작업장으로 복귀 하더라도 작업장 복귀와 업무 복귀는 엄연히 다른 것이다. 이 차이를 숨기고 ‘ 업무복귀 = 지하철정상화’ 라는 등식으로 한꺼번에 변조 하려는 숨겨진 전략이 짙게 깔려 있다.
정부와 사용자의 이런 숨겨진 전략에 대해 언론은 맹목적인 추종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이에 따라 각 언론들이 ‘복귀율 속보’에 매달려 사회적 파급효과를 만들어 내는 것이다.
정부는 지하철 파업이 시민들의 불편과 같은 명분을 강조하였을 때 정부의 부당성을 알면서도 언론은 정부의 전략적 수단이 되어 버리는 형태이다. 이는 언론이 먼저 합리적인 판단을 차단하는 기능을 수행 하면서 정부의 숨겨진 전략을 손쉽게 집행하도록 해준다. 즉 언론은 정부의 전략에 절대적으로 필요요소가 된다.
언론은 복귀율과 시시각각 사업장의 정상화를 보도하고, 한국의 국내외 평가의 상향조치등 지하철 정상화의 정당성을 외치고 지하철이 정상화되면 어떻게 될지 예측 기사를 보도한다. 이는 공평한 취재의 기본 원칙을 어기고 특정 상황을 연출해 사회적 관심을 유발하기 위한 정부의 의도에 부합한 것으로 보인다.

“긴급 여론조사는 내부 판단용으로 출발했다. 이것이 언론 보도로 전환되려면 합리적 절차가 필요하다. 이들 기사의 분별력은 내용보다도 절차에 대한 객관성에 있다.”

참고 자료

생활법률관련도서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