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내셔널리즘] 잡지미디어와 내셔널리즘의 소비

저작시기 2003.04 |등록일 2005.01.28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1.내용 요약
2.조사한내용 & 의견
3.용어해설

본문내용

'내셔널리즘'이라는 용어를 그저 '국가로서의 역사에 긍지를 가져야 한다'는 뜻으로 반응해 버리는 대중의 예를 도입 이야기로 하여 사람들이 각자가 소속해 있는 집단이나 세대의 틀에 따라 능동적으로 정보를 읽고 어떤 이데올로기적 상황을 구축해 가는 과정에서 문제점이 발생된다는 것에 주목하고 있다.

상품으로서의 국가주의(내셔널리즘)언설
1990년대 이후의 일본의 잡지들에 내셔널리즘적 논조가 하나의 조류처럼 언설되었다. 여러 잡지사의 예를 들고 있는데 특히 애국심, 내셔널리즘, 전후민주주의 비판 등의 기사들을 부곽시키고 전체 분위기를 그쪽으로 끼워 맞추고 있다. 특히 키타노 타케시의 '하나-비'에 대한 인터뷰에서는 앞에서는 전후 민주주의를 비판하고 뒤에서는 '책임을 진다'는 것을 '애국심'과 결부 시켜 발언을 끌어낸다. 이러한 논의의 부상에 많은 보수계 잡지들이 잇달아 창간 되었다.

전환점으로서의 1980년대
이러한 내셔널리즘적 논조의 보수계 미디어의 현상은 1980년대 말 이후 점차 그 결속력을 보여 온다. 전형적인 보수계 잡지인 '쇼쿤'을 예로 1970년대 후반부터의 변화를 살펴보면 명료한 스타일의 변화가 드러난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