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빈 집

저작시기 2004.11 |등록일 2005.01.18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0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창작 소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아빠는... 글쎄, 좋게 말하면 낙천적이시고 나쁘게 말하면 무책임하시다. 적성에 안 맞아 못 다녀 먹겠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살며 다니던 회사는 결국 관둔지 오래다. 그리고는 오래 전부터 꿈이었다는 발명가의 길을 걷겠다는 선언을 하던 날... 안 그래도 어려운 형편의 우리 집 분위기는 말이 아니었다. 발명가라…….소위 21세기라하는 요즘 세상에 적성에 안 맞는다고 회사를 그만두고 뜬구름 같은 직업, 그 발명가를 한다고 말했던 아빠. 당시 초등학교 5학년이었던 나는 그 말이 왜 그리도 신나게 들렸던지…… 그러나 그 상황에서 웃을 수 있던 사람은 아빠와 나 뿐이었다. 20살 어린나이에 서로를 만나 일찍이 결혼을 한 형부와 언니는 눈앞에 펼쳐지는 이 상황이 믿을 수 없다는 듯 입만 뻐끔거리고 있었다. 너무 일찍 결혼한 탓에 마땅히 살림을 차릴 여건이 안됐던 우리 형부……. 당시 21살의 청년이 감당하기 벅찬 일이었을 것이다. 그래도 대리운전기사를 하며 꾸준히 돈을 모아 오던 형부였는데... 나는 나중에 철이 들고 깨달은 것이지만, 솔직히 말해서 안 그래도 처갓집에 붙어사는 형부로서는 얼마나 막막했을까. 그때 형부의 몸 둘 바를 몰라 하던 그 표정이 생생하다. 엄마는, 아…… 그날 이후 엄마와 아빠가 지긋지긋하게 싸웠던지 구멍가게를 하며 그나마 힘들게 살림에 보탬을 하는 엄마였는데……. 그렇게 하루를 안 쉬고 매일같이 아빠에게-나중에는 잔소리가 되어버렸지만- 정신 차리라고 말하던 엄마나, 그 모든 것을 그냥 그러려니 하며 넘겨버렸던 아빠나……. 참 대단하다. 그렇게 지낸 3년 이제는 엄마도 아빠를 그냥 받아들이기로 했나보다. 요즘 들어 바가지도 부쩍 줄고, 오히려 아빠와 잘 지내시는 걸 보면 말이다. 모르긴 몰라도, 어느새 슬슬 아빠를 믿어보기로 한 것 같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