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교사의 체벌] 교사의 체벌

저작시기 2005.01 |등록일 2005.01.1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교사의 체벌
이웃돕기 성금내라 교사가 학생 체벌
투신자살 중학생 부모, 담임 고소
체벌 담임선생님 바꿔주세요
체벌은 마땅히 없어져야만 한다
학교체벌이 없는 모범적 사례

본문내용

전북 남원시내 모 중학교 교사가 불우이웃돕기 성금 모금이 부진하다며 학생들을 집단 체벌해 학부모들이 반발하고 있다. 이 학교 학생부장인 N모 교사는 지난 9일 불우이웃돕기 모금실적이 낮은 이 학교 2학년3반 학생 34명 모두에게 1인당 5대씩 매로 엉덩이를 때렸다고 학부모들이 주장했다. 한 학부모는 『이 반 학생의 절반쯤은 성금을 냈다』며 『성금을 내지 않았다는 이유로 체벌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N교사는 『결식 학생에게 줄 쌀을 마련키 위해 500원씩 걷기로 학생회에서 결의했으나, 이 반만 모금실적이 저조해 공동체 의식을 심는다는 뜻에서 매를 들었다』며 『물의를 빚어 죄송하다』고 말했다.

투신자살 중학생 부모, 담임 고소

경북 상주경찰서는 5일 한 중학생의 투신자살이 담임교사의 체벌때문에 발생했다는 부모의 고소장이 접수됨에 따라 수사에 착수했다. 경북 상주시내 모중학교 2학년에 재학중이던 김모(14)군은 지난달 28일 오전 8시 45분께 학교 인근 아파트 옥상에서 바닥으로 추락, 숨진 채 발견됐다. 김군의 아버지(46)는 고소장에서 김군이 숨지기 직전 3일동안 담임인 K교사로 부터 시험성적이 부진하거나 숙제를 해오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심한 체벌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고소장에 따르면 김군은 지난달 25일 실시된 영어단어 시험에서 9문제를 틀려 담임으로 부터 지름 2.5㎝, 길이 50㎝의 막대기로 엉덩이 등에 9대를 맞은 데 이어 26일 18대, 27일 34대를 잇따라 맞았다.
김군은 또 숨진 날 숙제 불량 등의 이유로 40대 이상의 매를 맞게 돼 있어 체벌에 대한 불안감 때문에 등교하지 않고 투신했다고 김군의 아버지는 주장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