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C

[한국문학] 서정주와 질마재신화

저작시기 2005.01 |등록일 2005.01.1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1,300원

소개글

서정주의 작품세계와 질마재신화에 대해서 분석하고 있는 글 입니다.

목차

1. 서정주의 작품세계에 대하여
*개관
* 많은 작품량
* 창의적이고 독보적인 언어구사로 새로운 인지의 충격

2. 『질마재신화』-1975
<신부>
<해일>
<상가수의 소리>
<소자 이 생원네 마누라님의 오줌 기운>
<그 애가 물동이의 물을 한 방울도 안 엎지르고 걸어왔을 때>
<외할머니의 뒤안 툇마루>
<신발>
<까치 마늘>
<알묏집 개피떡>
<말피>
*『질마재 신화』의 시사적 의의

본문내용

1. 서정주의 작품세계에 대하여
*개관
20세기의 우리시는 운문에 가까워지려는 음악성을 추구하느냐 혹은 대담하게 산문 쪽으로 근접하면서 의미를 지향하느냐 하는 기본 충동 사이의 긴장으로 설명해 볼 수 도 있다. 예를 들면 소월은 구비전통에 대한 청각적 충실을 통해서 시의 음악성 혹은 음률성을 지향했고, 성공적인 경우 그것을 확보했다고 할 수 있다. 때로 그의 시는 전래 정형에 발디디기도 하고 터놓고 민요가락에 의존하기도 하였다. 그의 시가 지속적으로 독자를 끌어당기고 있는 것은 근본적으로 소월 시의 음악성에 있다고 할 수 있다. 이에 반해서 만해는 사유지향을 기본충동으로 하여 출발하고 있다. 그는 세계의 신비와 인간의 내면의 동정을 말할 때 개량 내간체를 선택하여 산문 쪽으로 근접해나간다. 만해의 사유지향은 음악성을 희생시키며 전개되는 것이다.
소월과 만해의 선례 이후 근대시들은 비슷한 경로로 공존함을 보게 된다. 음악성을 지향하여 음률적이 되려는 경우 자칫하면 비싸지 못한 영탄이나 감상주의로 흐를 위험성을 안게 된다. 반면 사고와 깊이를 지향할 때 시인은 부지중에 산문 쪽으로 근접해 가는 것이다. 그 결과 산문적인 시가 깊이 있는 것으로 보이게 되고 깊이를 추구하는 한에서 음악성의 방기는 용납되는 것이다.
미당 시의 경우에도 소리지향과 산문지향의 시를 구분할 수 있다. 예를 들면 시집 『귀촉도』에 담긴 <밀어> <목화>… 『서정주시선』의 <국화 옆에서> 등등이 음률지향적이다. 이에 비해 『자화상』 같은 시들은 산문지향의 시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질마재신화는 이전의 것들과는 다른 양상을 보여주고 있다. 즉 이들 시편들은 소재 자체가 벌써 산문의 옛적 고유 영역이다. 그리고 이 점은 그의 후기 작품들에 대하여 절대적인 영향을 끼친다.

참고 자료

서정주, 미당시전집 민음사. 1994.
서정주, 미당자서전, 민음사, 1994
조연현 외, 미당 연구, 민음사, 1994.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