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B

[전등사] 전등사

저작시기 2005.01 |등록일 2005.01.1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Ⅰ. 강화도 전등사 초입(初入)까지

Ⅱ. 전등사, 그 속에 깃든 의미
1. 전등사
2. 대웅보전
3. 범종
4. 전등사 대조루(傳燈寺 對潮樓)
5. 전등사 약사전

Ⅲ. 전등사를 떠나며

본문내용

Ⅱ. 전등사, 그 속에 깃든 의미
1. 전등사

전등사에 대한 창건설화를 보면 고구려 소수림왕 11년(372) 아도화상이 진종사라 이름한데서 시작되었다. 아도화상이라는 사람은 신라의 일선군(지금 경북 선산)에 불교를 전파하기전, 강화 전등사의 개산조가 되었다고 한다. 그 당시 이름이 진종사였고, 이때 강화도는 백제땅으로서 아도화상은 태백산 줄기를 타지 않고 평양에서 이곳으로 곧장 내려와 신라로 들어갔을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
고려 고종 46년(1259) 삼랑성에 가궐을 짓고, 원종 5년(1264)에는 이곳에서 대불정오성도량(大佛頂五星道場)을 4개월간 설했다.ꡐ신증동국여지승람ꡑ에 의하면 충렬왕 8년(1282) 왕의 원비인 정화궁주 왕씨가 승려 인기(印奇)에게 송나라에 들어가 대장경을 가져오게 하여 이 절에 보관했다고 한다. 전등사라는 이름은 정화궁주가 불전에 옥으로 된 등잔을 올린 뒤 붙여진 이름이다.
전등사는 아담한 정취가 험준하지 않은 산새와 조화를 이루어 단아함과 안정감을 느낄수 있었다. 전등사의 가람 배치는 전형적인 산지가람의 형식으로 되어 있다. 대조루를 지나 들어가면 대웅보전을 중심으로 동쪽으로는 요사가 있고, 서쪽에는 향로전, 약사전, 명부전, 극락암, 적묵당, 종각이 있다. 서북쪽 높은 곳에 삼성각이 있고 그 아래 장사각과 선원보각터가 있다.
처음에 전등사 입구에 들어갈 때 이런 생각을 했었다. ‘일주문, 천왕문, 불이문이 어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