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B

[중세어표기법] 15世紀 表記法에 대하여

저작시기 2003.10 |등록일 2005.01.1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15세기 중세국어 표기법입니다.

목차

1 초성

2 중성

3 종성

4 성조

5 표기법
(1) 원리
(2) 팔종성법
(3) 연철
(4) 사잇소리 표기
(5) 자음동화

본문내용

*자음동화
15세기 정서법에서는 당시 문헌에 ‘걷너-’, ‘니-’ 등이 ‘걷너, 녀’와 ‘건너, 녀’ 등으로 표기되어 이 두 어형이 공존하고 있다. 이것은 당시 ‘ㄷ+ㄴ’이 ‘ㄴ+ㄴ’으로 동화되는 규칙이 있었음을 말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규칙은 복합어의 표기에서만 반영되었다. 활용형에서도 규칙이 있었을 것임에도 불구하고 ‘믿’은 ‘민’으로는 표기하지 않았다. 따라서 자음동화는 적어도 활용의 경우에 ‘먹니, 업니’ 등과 같이 표기에 반영되지 않았다.
(6) (1)원리의 예외
두가지 원리 (음소적, 음절적 원리)가 모든 문헌에서 정확하게 파악되는 것은 아니다. 이 원리에 대한 예외적 표기법을 보여주는 문헌이 있다. 용비어천가와 월인천강지곡이 바로 그 예이다.
ⅰ. 곶, 깊고, 높고, 좇거늘, 닢, 빛나시니다 등
ⅱ. 곶, 낮, 맞나, 높고, 낱,  등
ⅲ. 죵, 눈에, 몸앳, 일이시나, 을, 안아 등
위의 ⅰ,ⅱ는 음소적 원리에 대한 예외들이다. 이들이 음소적 원리에 따랐다면 마땅히 종성의 ‘ㅈ,ㅊ’은 ‘ㅅ’으로 ‘ㅍ’은 ‘ㅂ’으로 ‘ㅌ’은 ‘ㄷ’으로 표기되었어야 할 것이다. 그러나 음소적 원리에 대한 ⅰ,ⅱ와 같은 예외가 있다고 하여 음소적 원리가 무너졌다고 할 것은 절대로 아니다. 그것은 세종이 중세국어의 표기법을 음소적 원리로 택했으나 실제로는 체언이나 용언의 어간이 갖는 기저형에 대한 이해에서 현대국어의 정서법, 곧 한글 맞춤법과 같은 형태음소적 표기법의 원리도 정확하게 알고 있었음을 뜻할 뿐이다.
ⅲ은 음절적 원리에 대한 예외이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