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C

[문법] 국어문법의 시제와 상 비판과 대안제시

저작시기 2004.11 |등록일 2005.01.1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에이뿔 받은 자료입니다.
학교문법에 대한 비판과 대안을 제시했습니다.
시제와 상 영역에서요.

보시고 좋은 레포트쓰세요~

목차

1 서론

2 본론
1)학교문법의 시제와상
2)학교문법에 대한 문제제기 및 해결방안

3 결론

본문내용

거시제란 사건시가 발화시보다 앞서 있는 시제로 용언의 종결형과 관형사형에 의해 표시된다. 종결형에 의한 과거시제는 모든 활용어에 선어말 어미 ‘-었-/-았-’에 의해 표시된다. 다만, 어간이 ‘하-’로 끝난 말에는 선어말 어미 ‘-였-’이 쓰인다. 그리고 발화시와 관련된 부사 ‘어제, 그날, 3년 전’과 같은 말이 어울리면 과거시제가 더 뚜렷해진다. 이러한 과거시제형태도 소설의 지문과 같은 단독적 장면에서 쓰일 때는 과거시제의 성격이 뚜렷하게 부각되지 않는다. 그러나 ‘-었-’은 사건시가 발화시와 일치하는 현재의 일이나 사건시가 발화시에 뒤지는 미래의 일을 표시하는 데도 쓰일 수 있다. 발화시와 사건시가 일치하는 동작의 현재완료를 나타낼 때 쓰이기도 하며 동작의 지속을 나타내기도 하며, 발화시에 뒤서는 미래의 일을 표시하기도 하는데 이 때에는 반어적 표현법이 된다. 관형사형에 의한 과거시제는 동사의 어간에 관형사형 어미 ‘-(으)ㄴ’이 붙으면 사건시 기준의 과거를 표시하는 것이 보통이다. 그러나 행위가 결과성을 띠고 있으면 완료적 용법을 표시하기도 한다. 과거시제를 나타내는 데는 선어말 어미 ‘-었-/-았-’이 겹친 형태인 ‘-었었-/-았었-’이 쓰이기도 한다. ‘-었었-/-았었-’은 과거의 사건 내용이 현재와 비교하여 다르다든지 단절되어 있다고 생각될 때 쓰인다. ‘-었었-’이 쓰인 문장에는 과거 관련의 시간 부사어가 나타나는 일이 많고 동작성을 적극적으로 띠는 동사에서 많이 볼 수 있다.

참고 자료

남기심외,『표준국어문법론』, 탑출판사, 2004
이재성,『한국어의 시제와 상』, 국학자료원, 2001
남기심,『국어문법의 시제문제에 관한연구』, 탑출판사, 1985
유광재,『학교 문법의 탐구』, 북타운, 2004
박상희,「국어 시제 형태소 연구」, 부산대학교, 2000
박노수,「국어 시제 체계의 비교연구」, 동아대학교, 1983
최형기,「국어 시제 형태소 {-었-},{-더-},{-겠-}의 의미 연구」, 원광대학교, 1990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