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율곡 이이의 교육사상에 대하여

저작시기 2005.01 |등록일 2005.01.0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3,000원

소개글

율곡 이이의 교육사상에 대하여 작성한 레포트입니다.
글자포인트10 문단간격160 아주 빡빡합니다.
성적은 A+입니다.

목차

1. 일대기
2. 교육자로서의 율곡
3. 현실과 율곡 교육사상의 필요성
4. 율곡 교육사상의 성립 배경
5. 율곡 교육사상의 이론적 특색
6. 율곡 교육사상의 현대적 의의

본문내용

1. 일대기
일단 율곡 이이의 교육사상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서는 그의 사상의 기정에 흐르는 가계와 출생에 대해 살펴볼 필요가 있다. 율곡은 1536년(중종 31년) 강릉부 북평촌(지금의 오죽헌)에서 태어났다. 아버지 이원수 공과 어머니 신사임당은 7남매를 두었는데 율곡은 4남 3녀 중 셋째 아들이다. 이름은 이(珥), 자는 숙헌(叔獻), 호는(율곡栗谷), 석담(石潭), 우재(愚齋)이다. 호인 율곡은 고향인 경기도 파주 율곡촌에서 따온 것이고, 처음 이름은 현룡(現龍)이었는데 11세 때 이로 바꾸었다. 율곡을 낳던 날 저녁에 신사임당의 꿈에 검은 룡이 바다에서 집으로 날아와 마루 사이에 서려 있는 꿈을 꾸어서 어릴 때 이름을 현룡이라 하였으며, 태어난 방을 몽룡실이라고 한다. 유·소년기에 율곡은 오죽헌에서 자라다가 6세 때에 서울로 올라와 10년간 살았다. 어릴 때부터 총명하여 신동으로 일컬어졌으며, 13세에 진사 초시에 응시하여 합격하였는데, 이후 9번이나 과거에 급제하여 9도장원공(아홉 번 장원한 사람)이라 불리게 되었다. 16세 되던 해에 삼청동으로 이사하였고, 수운판관으로 임명되어 평안도로 출장가는 아버지를 따라 나섰다가 신사임당이 1551년(명종 6년) 48세의 나이로 갑자기 돌아가시는 불운을 겪게 되었다. 어머니를 경기도 파주시 동문리 자운산에 장사지내고 3년상을 지냈다. 모든 절차를 가례에 따라하여 상복과 삼띠를 벗거나 풀지 않았으며, 음식을 올리고 그릇을 씻는 등 모든 일을 노비들에게 시키지 않고 손수하였다고 한다. 어머니의 죽음과 서모 권씨로 인한 고통에 시달리던 율곡은 18세에 봉은사를 찾아 불경을 읽기도 하였다. 청년기인 19세 때 평생의 동지가 된 우계 성혼을 만나게 되고, 3년상을 마친 그 해 3월에 금강산으로 들어가 불교 공부를 하게 된다.

참고 자료

각종 교과서 및 관련서적 참고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