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독일] 독일의 통일과 정치 사이의 상관 관계

저작시기 2004.10 |등록일 2004.12.2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1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제가 '독일의 이해' 라는 교양과목 수강할때 직접 책을 찾아가면서 자료를 조사해서 어렵게 작성한 레포트예요~
실망하지 않으실겁니다~^^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래요~!

목차

1.서독인의 민족 정체성(1945∼1989)
1) 서독인의 정치 문화
2) 독일문제에 대한 서독인의 태도

2. 동독인들의 민족적 정체성 (1945∼1989)
1) 사통당(SED)의 민족정책 및 역사정책
2) 동독의 정치문화
3) 독일문제에 대한 동독인들의 태도

3. 독일의 외교 정치적 상황 ( 종전직후~1949년)

4. 서독 정부의 대 동독화 정책
1) 아데나워시대부터 대연정시기까지(1949~1969)
2) 사민당/자유당연정의 독일정책 (1969~1982)
※ 동독 정권이 서독과의 기본 조약을 통해서 추구한 목표
3) 통일 이전 헬무트 콜정부하에서의 독일정책 (1982~1989)

5. 전환의 시기 (1989~1990)

6. 맺음말

본문내용

1.서독인의 민족적 정체성 (1945∼1989)

1) 서독인의 정치 문화
처음에는 임시 존재로서 간주되었던 서독은 의회민주주의체계·다당제·권력분립·기본권 등과 더불어 새로이 서방적인 헌법유형을 수용했다. 서독의 정치체제는 경제적인 재건과 사회국가적 기반들의 형성으로 놀라운 정치적 안정과 행동역량을 입증했다. 그로 인해 사람들은 점점 더 민주주의 제도에 순응할 뿐만 아니라 인정할 수 있게 되었다. 아데나워 정부는 서방식 민주주의뿐만 아니라, 동서대립 속에서 대다수 서독인들의 안전에 대한 욕구에 부응하여 서방과의 통합 및 동맹정책을 단호히 지지했다.
그러나 전체적으로 볼 때 서독은 1950년대에도 아직 서방적 시민사회와는 거리가 있었다. 과거보다 더 약해지긴 했지만 반서방적이고 반민주적이고 권위주의적인 정치문화가 여전히 강하게 존재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방적인 실용적 사고방식이 점차 기반을 구축해 나갔다. 다양한 학문적·문화적 교류를 통해서 서방국가와의 의사소통이 대단히 심화되었다. 젊은 세대에게 로큰롤과 할리우드 영화 등 미국의 대중문화는 대단한 매력을 끌었으며 새로운 청년문화가 형성되었다. 이러한 사회-문화적 근대화는 새로운 가치지향을 강화했다.
1960년대와 1970년대 전반에 서독의 정치문화는 여러 가지 측면에서 눈에 띄게 변하였다 :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