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C

[홈페이지] 완성된 홈페이지 소스

저작시기 2004.10 |등록일 2004.12.21 파일확장자압축파일 (alz) | 20페이지 | 가격 2,200원

*해당 문서는 미리보기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목차와 본문을 참조 해 주시기 바랍니다.

소개글

다이어트와 향수에 관한 내용으로 이루어진 개인 홈페이지 입니다.^-^
저도 학교 수업중 홈페이지 제출하는 과목이 있어서 이걸 제출했습니다.
너무 전문적으로 잘만든것도 아니고 저희가 만들정도로~ 깔끔하고 착실하게 만든 홈페이지 소스입니다.
다 만들어져 있고~ 프로필부부만 바꾸시면 될껍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다이어트는 원래 식이요법을 뜻하지만, 지금은 '살빼기'를 지칭하는 말이 되어버렸다. 인체를 육질조직과 지방조직으로 나눌 때 지방조직이 육질조직보다 많은 상태가 비만이다. 육질조직은 칼로리를 많이 필요로하는 반면 지방조직은 칼로리 소모가 적다. 지방조직이 많은 사람일수록 칼로리가 남아돌아 비만이 된다.

살을 빼기위한 다이어트는 부작용을 낳는다. 배가 고프지만 음식을 보면 식욕이 사라지는 거식증, 음식을 보면 억눌렸던 식욕이 폭발적으로 살아나 마구 먹어대는 폭식증(暴食症)이 그것이다. 특히 남성보다 여성에게 많다. 이런 증상을 노이로제성 신경장애라 한다.

다이어트 노이로제는 사회문화적 성격이 강하다. 여성미에 대한 잘못된 사회인식이 다이어트를 강요한다. 가냘픔을 여성미의 첫째 조건으로 꼽는 사회풍조가 여성의 체격표준을 비정상적으로 만든다. 여기에 자기비하, 무기력 등 여성 자신의 개인적 정신상태가 협쳐져 병으로 나타난다. 이같은 현상은 청소년의 경우 특히 심하다.

다이어트를 하는 여성의 상당수는 정상 또는 그 이하의 체중을 가진 사람들이라는 것이다. 최근 소비자보호원에 따르면 다이어트식품을 복용하는 여성의 44.7%가 정상체중이거나 정상체중을 밑도는 사람들이다. 세계적으로 비만인구는 5년마다 2배씩 늘어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는 비만을 '치료가 필요한 질병'으로 정의했다. 비만은 분명히 치료받아야할 질병이다. 그러나 비만을 치료하기 위한 수단으로 다이어트를 과신하는 것과 잘못된 아름다움의 추구는 더 치료하기 힘든 사회병리 현상이다.

미국에서는 지난 50년대부터 시작된 다이어트 열풍이 지금까지 식지 않고 있다. 적어도 미국 여성들에게 20세기 후반은 다이어트 시대였다고들 한다. 이처럼 다이어트가 계속 성행할 수 있다는 것은 역으로 다이어트의 성공 확률이 그만큼 낮다는 것을 의미한다. 즉 '다이어트 시도 --> 실패 --> 재시도' 라는 반복 속에서 미국의 다이어트 산업은 번창하고 있다.

다이어트가 어려운 이유는 생활습관을 전면적으로 바꾸어야 하기 때문이다. 평생을 거쳐 형성된 생활태도를 어느날 갑자기 바꾸어야 한다는 것은 큰 고역이다.

참고 자료

http://myhome.naver.com/wkdud0000/index.html
이 주소로 만들어져 있는 홈페이지 올렸으니깐 보세요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