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환경경제학] 생태공원의 현황 및 환경관리방안

저작시기 2004.11 |등록일 2004.12.1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정리가 잘되고 만점을 받은 레포트 입니다.

목차

1. 문제제기
2. 현황
3. 환경관리방안
4. 기대효과
5. 결론

본문내용

1. 문제제기

죽어가던 봉암갯벌
( 산업화 속에 죽어가던 봉암갯벌 )
남천과 창원천이 만나 마산만으로 흘러들어가기 직전, 그 곳에 봉암갯벌 4만 5천 평이 있다.
바닷물과 민물이 만나는 기수역에 위치한 대표적인 도시갯벌이다.
그러나 74년 남천 주변에 창원국가공단이 건설된 후,
주변 하천은 급속히 썩어가기 시작했고, 봉암갯벌도 함께 죽어갔다.
그러나 80년대 창원국가산업단지가 들어선 후, 오폐수가 그대로 방류되면서 남천은 썩기 시작했다.
95년 남천의 생물학적 산소 요구량 BOD 20PPM. 이것은 5급수를 벗어나는 수질로 생명이 살 수 없는 죽음의 강으로 변했다.
실제로 88년 40여종의 개체가 살고 있었던 남천에 95년에는 수서생물을 관찰할 수 없었다.

봉암갯벌은 습지로서 습지는 거대한 생산체이며 복합적인 생태계로써, 많은 "물질"을 공급 (인간과 어류, 식물들에 의해 이용되는 가치의 생산)하며, 수질정화와 빗물의 저장, 생물종다양성을 유지하는 것과 같은“서비스”를 제공한다.
해안습지는 특별히 중요한 곳이다. 화학작용과 물리적인 과정을 통해 해안습지는 대부분의 어류 종들이 알을 낳고 새끼를 양육할 수 있도록, 때때로 거대한 물새들의 집단이 살아갈 수 있도록 도와준다 - 새들은 이러한 습지의 생산력과 특성에 의해 진화되었다.
한국의 해안습지는 일반적으로 범람원 (넓은 강변과 풍부한 식생)을 가진 강물의 민물지역이 있고 이 지역은 모래질 갯벌과 니질의 갯벌로 이루어진 강하구 기수역으로 부드럽게 이어지며, 멀리 바깥쪽으로 깊고 염분이 더 많은 바다로 이루어져 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