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중세경제사] 중세사회의 경제

저작시기 2004.11 |등록일 2004.12.1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1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I. 중세사회의 생산요소
1. 토지
2. 계급사회

II. 중세사회의 국가체제
1. 봉건사회
2. 전제국가
3. 중세사회 국가의 한계

III. 중세사회의 계급
1. 동아시아의 중간계급
2. 서유럽에서의 계급사회
3. 한국, 중국, 일본의 상업사회
4. 서유럽의 상업사회

본문내용

중세란 가장 중요한 생산 요소가 토지인 시대이다. 여기에서 중요한 것은 토지의 양이며 토지의 자연적인 비옥도이다. 토지의 비옥도를 높이려는 노력이 없었던 것은 아니었지만 그것을 극복하지는 못했다. 그것을 극복할 기술이 부족했다. 공업은 거의 발달하지 못했다. 공업이 발달하려면 수요 또는 공급이 증가해야 했다. 과학이 발달하지 않아 기술이 독립하지 못했기 때문에 공급이 스스로 증가할 수는 없었다. 그렇기 때문에 수요가 늘어야만 했다. 수요가 늘어 가격이 올라가면 생산량이 늘어나고, 새로운 기술이 만들어질 것이었지만, 수요가 적어 그럴 기회가 일어나지 않았다. 장인이 낮은 수준의 기술로 스스로 계획, 작업하고 생산하여 필요한 수요에 응할 수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자본은 중요하지 않았다. 만약 자본이 중요했다면 중세의 건축물들이 그렇게 아름다울 수는 없었을 것이다. 유럽에서 500-1500년에 1인당 국민소득의 성장률은 0%였다. 1500-1700년에는 0.1%, 1700-1820년에는 0.2%, 1820-1980년에 1.6%였다. 근대의 경제성장을 가능하게 한 첫 번째 계기는 상업혁명이었다. 상업혁명에 의한 부의 증가가 상품 수요를 늘려 상품 가격이 올라가자, 새로운 기술이 탐구되었으며 그 기술을 실현할 수 있도록 자본 축적이 도모되었다. 늘어난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분업이 채택되었다. 생산물의 분배를 둘러싸고 가장 기본적인 인간 관계가 형성된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