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후미코의 발-다니자키 준이치로

저작시기 2004.01 |등록일 2004.09.2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다니자키 준이치로- 후미코의 발을 읽고
<작가소개>
<책을읽고>

본문내용

작가의 이러한 가치관 변화가 잘 반영되어 있는 뛰어난 작품이다. 이 소설은 불행한 결혼생활을 그리고 있는데, 실제로는 새로운 것과 낡은 것 사이의 갈등을 다루고 있으며 결국에는 낡은 것이 이기리라는 암시가 들어 있다. 1932년에는 일본 고전문학의 백미인 무라사키 시키부[紫式部]의 〈겐지모노가타리 源氏物語〉를 현대 일본어로 옮기는 작업을 시작했다. 1930년대 내내 〈겐지모노가타리〉의 배경인 헤이안 시대[平安時代]의 산문을 그대로 본뜬 만연체의 서정적 작품을 여러 편 썼으며 이러한 점으로 비추어볼 때 〈겐지모노가타리〉가 그의 문체에 깊은 영향을 미쳤음이 분명하다. 이 작품에 매료되어 그는 여러 해에 걸쳐 몇 차례 개정판을 냈다. 대표적 장편소설 〈세설 細雪〉(1943~48)은 일본 고전문학 특유의 느슨한 문체로 현대세계가 전통적인 귀족사회를 가차없이 잠식해가는 모습을 그리고 있다. 〈열쇠 鍵〉(1956)·〈미친 늙은이의 일기 癲老人日記〉(1961~62) 같은 전후 작품에는 젊은 시절로의 복귀를 암시하는 에로티시즘이 엿보이며 〈문장독본 文章讀本〉(1934)은 뛰어난 비평서이다. 그의 작품세계는 '영원한 여성'을 문학 속에서 추구한 것이 특징이다.


<책을읽고>

서양화가를 꿈꾸는 노다 우노키치라 불리는 청년이 도쿄에 와서 달리 의지할 곳이 없을 때 아버지의 편지로 먼 친척뻘 되는 전당포의 주인 인쿄의 집에서 그가 죽는 날 까지 같이 지냈던 일을 다니자키라 불리는 작가에게 쓴 편지글 내용으로 글이 전개된다. 전당포 주인 인쿄는 기생 신분이었던 후미코를 자신의 첩으로 삼은 중에 자기 집에 거하는 청년 우노치키에게 후미코의 맨발초상화를 그려달라고 한다. 우노치키는 초상화를 그리면서 인쿄도 자신과 같이 후미코의 발을 동경하는 것을 알게 되고 그 후로 더욱 인쿄와 가까이 지낸다. 그러던 중 인쿄가 자신의 죽음을 알고 죽기 직전에 후미코의 발을 자신의 이마에 올려주기를 바라며 죽는다. 이러한 이야기를 자신이 아는 작가 다니자키에게 편지로 알려주며 글을 맺는다.

이 글을 다시 접하면서 또다른 생각이 들었다. 처음에는 미술 이야기를 하면서 글을 전개한 것 갔다. 이번에는 한국에서의 첩에 대한 인식변화를 생각하게 되었다. 내가 알고있는 범위에서 첩의 변화를 적는다면 황진이를 대표적으로 뽑을 수 있겠다. 왜 첩을 논하는데 있어서 기생의 신분인 황진이를 이야기 하게되는지 묻는다면 나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