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위대한 유산(Great Expectations-찰스 디킨스)

저작시기 2004.01 | 등록일 2004.09.22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위대한 유산(Great Expectations-찰스 디킨스)

작품소개
작가소개
책을 읽고

본문내용

작가소개

찰스 디킨스 -영국의 소설가. 어릴 때 아버지가 빚을 못 갚아 감옥에 들어가자, 디킨스 가족은 어려운 생활을 했다. 그는 12세의 나이로 구두 공장의 직공이 되어 갖은 고생을 하다가 신문 기자가 되었다. 신문 기자 시절「런던 견문기」를 신문에 실으면서 글쓰기를 시작했다. 대표 작품으로는「위대한 유산」「올리버 트위스트」「마틴 처즐위트」「데이비드 커퍼필드」「쓸쓸한 집」「두 도시의 이야기」「크리스마스 캐럴」등이 있다.

책을 읽고

옛부터 사람은 물질이 아닌 사랑으로 살아가는 거라고 강조했던 수많은 사람들이 있었다. 그 중에서는 사랑을 글로써 형상화한 톨스토이도 있고, 오페라 극작인 ‘투란도트’도 있다. 그 외에도 여러 종교에서도 끈질기게 강조하는 것이다. 사람은 사랑으로 산다. 서로를 사랑하기에, 서로에게 존재의 의미가 되어주기에 살아가는 것이라고....
현대 사회는 정보화 사회이자 멀티미디어 사회라고 한다. 눈만 조금 돌려보면 사방에 오감을 자극하는 것들로 가득차 있다. 휘황찬란한 무대에서 온갖 다양한 시도로 사람들의 눈을 자극하는 가수들, 젊은이들에게 헛된 허영만을 안겨주는 수많은 연예 프로그램들, 겉모습이 많은 것을 좌지우지하는 시대이다. 디자인이 멋있는 차가 실속 있는 차보다 잘 팔리고, 겉만 번지르르한 연예인이 진실한 사람보다 더 명성을 얻는 시대이다.
언제, 어디서부터 발단한 원리인지는 모르겠지만 다채로운 것이 진솔한 것을 앞서 사람들 눈을 장악하고, 겉이 속보다도 우선시 되는 사회가 되어가고 있는 것이다. 사람들은, 무대 뒤에서 그 무대를 이루기 위해 묵묵히 땀흘리면서 일하는 어떤 사람들보다, 무대 위에서 한 때의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사람이 되기를 더 원하고 있다. 주변의 시선에 더 신경을 쓰고, 자신의 소신엔 충실하지 못하는 사람들마저 있다. 물론 화려한 인생이 전적으로 나쁘다는 것은 아니지만, 겉만 번지르르 하고 속은 사실 쓰디 쓴 빛좋은 개살구일지도 모르는 헛된 신기루에 지나치게 집착하는 사람들이 서서히 늘어나고 있다는 일종의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한 발현임을 명시해 둔다.
이렇게 화려한 겉모습이 무엇보다 중요하게 여겨지는 사회에서 찰스 티킨스의 위대한 유산은 시대의 변화를 갈망하고 있는 나를 감동시켜 주었다.
핍은 특수한 환경 때문에 신사가 되기를 갈망한다. 그는 겉모습에 사로잡힌 것이다. 진정한 신사의 의미를 그는 보지 못하고 알지 못했다. 그 근거는 핍이 나름대로 신사가 되었다고 생각할 당시의 핍의 모습에서 발견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