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교육사 및 교육철학] 베이컨의 사상및 교육 철학

저작시기 2004.09 |등록일 2004.09.21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베이컨은 편견 된 사상들이나 선입감과 입증되지 않은 전통적인 개념들을 거절하였고, 감각 경험, 실험과 관찰의 영역에서 검증되지 않은 것은 어떤 것도 인정하지 않았다. 그는 애매한, 그릇 지시된, 혹은 의심스러운 말들, 독단들, 선험적인 가정들의 의하여 그릇 인도 되지 않고, 그리고 비록 현상의 그럴듯한 설명들일지라도 오인되지 않도록 특별히 조심해 야한다고 했다. 즉, 그는 마음속에 생기는 편견이란 벽을 허물어 버리려고 했던 것이다. 여기에서 내가 짚어보고자 하는 것도 편견에 사로잡혀 있는 마음의 벽을 허물고 있는 그대로의 현상을 바라보는 것이다. 베이컨은 마음에 편견을 갖지 않음으로서 사물을 파악 하고 문제를 해결하려 했다. 사물파악 및 문제해결 과정에서는 실험과 관찰을 통하여 새로운 사실을 정립했다. 그 후 사실이 하나의 지식이 되어가고, 그런 지식들이 모여 학문이 된 것이다. 이렇게 정립된 학문들을 유용한 참된 지식이라 하였고, 행복한 삶을 실현시킬 수있는 버팀목으로 보았다. 또한 버팀목을 지탱하기 위해서 사회에 하나씩 축적되어 온 지식 이 세대를 넘어선 지식이 이동이 있어야 하고, 바로 그것을 교육으로 보지 않았나 하고 생 각해 본다. 아는 것이 힘이다”라는 베이컨의 말이 있다. 베이컨이 누볐던 그 당시는 중세시대를 넘 어 근대로 접어들면서, 종교개혁으로 신 중심의 사회가 붕괴 되었고, 그 자리는 인간 중심 사회가 대신하였던 때이다. 그럼으로써 성서보다 인간의 학문이 대두되었고, 그 학문의 발전과 계승은 한 시대를 이어줄 수 있는 교두보의 역할을 하게 된 것이다. 그만큼 학문의 연구가 중요했고 베이컨은 자신의 몫을 톡톡히 해낸 것이다. ‘아는 것이 힘이다’라는 말은 그 당시를 상황을 반영하면서도 베이컨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의 정수를 담아놓은 것 같다. 베이컨, 그는 유명한 실험적 과학자도 아니었고 새로운 발견들을 한 것도 아니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